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사회] 대만 편의점 복합 드러그스토어 형태로 기능 강화



대만의  Family Mart (全家)가  약국과 통합하여 그 영향력을 강화하려고 한다. Family Mart는 약사공회전련회 (中華民國藥師公會全國聯合會)의 공시 자료에 근거하여 일본과 한국의 드러그스토어 경영 형태를 빌려 5월말 대만에서는 최초로  타이베이시 타이안(台安)병원 맞은편에 오픈을 준비하고 있다.

대만에서 최초로 시도될 복합 형태의 드러그스토어는 관련 법령에 의해 편의점 안에 약국이 자리한 형태로 하되 단독의 출입구와 구간 경계를 확실하게 해야 하며 약사가 24시간 상주해야만 한다. 또한 약사들은 소비자들에게 자문 서비스를 제공해야할 뿐만 아니라 지역 사회의 노인들이 만성 처방전을 받도록 편의를 제공해야 한다. 

빈과일보 (Apple Daily)

한편 대만 최대 규모의 편의점 체인인 통일 7-Eleven은 일본 7-Eleven 운영 방식을 쫓아 복합형 드러그스토어 형태의 운영을 하지 않을 방침이다.  대신 현재 통일그룹 산하의 무인양품, 미스터 도너츠, Semeur, Duskin, 통일약품, 통일생기(오가닉) 등의 전문점을 통해 7-Eleven 과 같이 압도적인 브랜드 지명도를 계속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영원한 2인자인 Family Mart 와 절대적 강자 7-Eleven 의 실적에 어떠한 결과가 있을지 주목 되는 바이다.

소식을 접한 대만 네티즌들은 '편의점은 계속해서 커지는데 편의점 직원/알바 임금은 계속해서 약해져 간다', '약사가 24시간 상주? 가짜 약사가 나타나는 것 아닌지 모르겠다', '약사가 편의점 임금 받고 일 하게 되는 것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