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사회] 태평양에 자살하려고 화롄에 갔더니


타이베이에 사는 83세 정모 할아버지는 자살 결심을 했다. 6일 오후 완화(萬華)역에서 기차를 타고 화롄(花蓮)으로  향했다. 태평양에 뛰어들어 자살하기로 결심을 한 그는 결국 시민의 신고로 경찰의 노력 끝에 자살을 포기하기로 했다고 전해졌다.

젊은 경찰의 노력으로 자살을 포기한 할아버지 / LTN
6일 저녁 8시쯤 화롄에 도착한 정모 할아버지는 유서를 들고 편의점 앞에 있었다. 그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긴 시민은 경찰에 신고하여 경찰이 출동했다. 정모 할아버지가 들고 있던 유서를 본 경찰은 우선 그를 데리고 파출소로 갔다.

담당 경찰은 그에게 저녁을 사주고 차를 함께 마셨다. 또한 이래저래 수다도 떨었다. 서서히 마음을 열기 시작한 할아버지는 파출소에서 경찰과 함께 하루를 보냈다.

함께 밥을 먹으며 대화하는 대만 경찰 / LTN
경찰과 친해지기 시작한 할아버지는 그와 함께 대화의 소재가 떨어질 때까지 즐겁게 많은 이야기들을 나눴다.

정모 할아버지는 인터뷰에서 "젊었을 때 화롄에 몇 개월 살았다. 그 때의 영향으로 화롄에 대한 깊은 애착이 있다.  최근 건강 문제로 젊었을 때에 대한 그 시간에 대한 동경이 점점 강해졌다. 화롄에 가서 드넓은 태평양을 바라보며, 거기에 뛰어들기로 결심했다"고 자살동기를 노령화에 따른 무기력함에서 오는 상실감으로 표현했다.

화롄의 절경
하지만 그는 "이번에 정말 화롄에 사는 주민들의 인간다운 정(情)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 생각지도 못한 일이 너무 많았다. 다시 살았으니까 다음에는 화롄에 자살이 아니라 여행으로 와서 나를 도와준 분을 찾을 것이다"라고 밝히며, 소식을 듣고 급히 타이베이에서 온 가족들과 함께 집으로 돌아갔다.

화롄은 동북부에 위치해 있다.
집안 어른을 장기 부양하는 것이 대만 각 가정에서는 문제 및 걱정으로 대두되고 있다. 지난 어머니의 날 설문조사에서 장기 부양 문제가 어머니들의 걱정 거리 3위(9%)를 차지하기도 했었다.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기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표부, "대만, 한국 대상 육류 가공품 반입 처벌 강화"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주타이베이대한민국대표부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한국에 발병함에 따라 대만내  육류 가공품 불법반입에 대한 벌금 가중 조치를 안내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국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오전 6시 30분경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확진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만 중앙재해대응센터(中央災害應變中心)은 17일 오후 1시부터 한국에서 대만을 입국하는 우리 국민들의 수하물에서 육류 가공품 1차 적발시 20만NTD(한화 약 767만원)로 강화했다.

2차 적발시에는 100만NTD(한화 약 3,834만원)을 부과한다.

한국에서 대만으로 입국하는 여행객의 모든 수하물은 대만에서 100% 검사를 받는다.

육류 가공품에 해당하는 제품은 햄, 소시지, 라면, 통조림(스팸 등), 베이컨, 완자, 닭고기, 맥스봉 소시지, 소고기 볶음 고추장 등이다.

대표부는 적발 현장에서 벌금 미납부 시, 대만 법률에 의거 입국 거부 조치 등의 처분을 내려질 수 있음도 상기시켰다.

주타이베이대한민국대표부 주의사항 원문:

- 부주의로 육류 가공품 휴대하여 대만에 입국했을 경우, 공항 세관에 자진신고 요망. (자진신고시, 해당물품 폐기처분 조치 / 벌금 미부과)
- 대만 입국 시 육류 가공품 반입 금지 외에 대만 국내로 배송 금지.
- 적발 시 관련 법률에 의거하여 처벌, 적발된 해당 식품 소각처리.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한국도 아프리카돼지열병 고위험지역으로 분류⋯수하물내 육류가공품 전수검사

20만원어치 주문받은 음식 팔지못하고 무료로 나눠준 아침가게 사장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아침가게에서 아침식사 20만원 어치에 달하는 60인분을 주문 받았지만 정작 주문한 고객은 현장에 나타나지 않아 결국 무료로 나눠준 사연이 9일 대만 이티투데이, 둥썬신문 등에 소개됐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