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생활] 남부지역, 뎅기열 확진자 6000명 육박


8일 대만 내 댕기열 전국 확진자 수가 6000명이 넘을 것으로 보인다.

대만 위생복리부 질병관제서(衛生福利部疾病管制署)는 7일 대만 댕기열 전국 확진자 수를 발표했다. 현재 대만 뎅기열 전국 확진자 수는 5948명이며, 6일 5542명에 비해 406명 늘었다. 타이난(臺南)에서 발생한 뎅기열 환자는 6일에 비해 363명이 증가한 5247명이다. 가오슝(高雄) 지역에서 발생한 댕기열 환자수는 609명에 이른다.

9월 6일까지 대만 내 뎅기열 확진자 수 / 疾管署홈페이지

이에 대해 우리나라 외교부 홍보실은 지난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대만 남부 여행 주의 안내를 공지한 적이 있다.

뎅기열은 흰줄숲모기, 이집트숲모기 등과 같이 모기를 매개로 감염된다. 뎅기열의 치료는 특별한 예방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최선의 예방책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방역을 철저하게 해야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뎅기열 증상 / 서울아산병원 홈페이지

뎅기열은 주로 관절통과 근육통을 동반하여 고열과 발진 증상이 나타난다. 출혈 증상도 있기도 하다. 열대 지방과 아열대 지방에 널리 퍼져 말라리아와 함께 대표적인 열대병으로 널리 알려진 뎅기열은 싱가포르에서 2005년 13800명 이상이 감염되었으며, 2013년에는 22300명 이상이 감염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01년 최초로 뎅기열 환자가 6명이었으며, 2007년에는 97명으로 증가하였다.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기
대만과 관련된 여러분의 이야기를 기다립니다. 잊지 못할 추억, 경험, 사진 등을 저희과 공유해 주세요. 여러분의 이야기는 중국어로도 번역되어 대만 사람들이 받아 보는 全民台韓誌 K-today에 함께 공유됩니다.  - nowformosa@gmail.com




http://bambakorea.tistory.com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코로나19 때문에 격리된 대만인의 자가검역 14일 어떻게 보냈을까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한 인터넷 토론 사이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발발로 강제로 자가격리 조치된 한 대만인이 자가격리 기간이 끝났다며 자신의 자가격리 14일에 대한 이야기를 올려 화제가 됐다. 


26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여행을 마치고 홍콩을 경유해 대만으로 돌아온 대만인이 격리된 지 14일이 지나자 소감을 대만 토론사이트에 올렸다. 
대만은 지난 7일 홍콩, 마카오 14일의 자가검역을 실시했다. 자가검역은 건강 상태를 체크함은 물론 거주지에서 격리되어 거주지를 이탈할 수 없으며 이탈할 경우 정도에 따라 1~15만 대만달러의 벌금이 부과된다. 
그는 자신의 부인과 핀란드로 신혼여행을 다녀오는 길에 지난 10일 홍콩을 경유했다. 그는 물론 대만 정부가 중국, 홍콩, 마카오 여행자에 대한 14일 자가검역을 실시할 거라고는 상상조차 못했다. 
그는 신혼여행 중 관련 소식을 듣고 호텔 전화를 사용해 항공편을 취소하고자했지만 그가 이용한 핀란드항공 측은 상관에게 물어봐야 한다며 시간을 끌었고 결국 취소하지 못한 채 전화비만 5천 대만달러(약 20만 원)를 내야 했다. 
그가 홍콩을 경유해 대만행 비행기를 탔을 때 승무원은 자가검역 통지서를 그에게 건냈고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방역원에게 제출했다.

하나 아쉬운 점은 당국이 귀가길에 특별한 교통수단을 마련해두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방역원이 대중 교통을 이용하지 말라고 충고만 했다며 사실상 적지 않은 사람들이 지하철이나 버스로 귀가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집에 온 뒤 기나긴 격리 생활기에 돌입했다. 구청격인 공소(公所)에서는 그에게 매일 전화를 걸어 관심을 보였고, 이상이 있을 경우 언제든지 연락하라며 휴대 전화 번호 하나도 알려 줬다. 공소는 쓰레기를 버릴 때는 공소 직원에게 말하면 공소 직원이 문 앞에 와서 쓰레기를 수거해갔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필요한게 있을 경우 공소 측에 다 말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모…

대만서 코로나19 치료제로 검증중인 '렘데시비르' 합성 성공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되었던 미국 신약 ‘렘데시비르’가 코로나 19(우한 폐렴)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알려지면서 대만에서도 이 치료제 합성에 성공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21일 보도했다.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 대만의 자가검역 협조사항 공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는 대만이 한국을 여행 위험 국가인 3급 경고 단계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실시되는 '자가검역'에 대해 24일 대표부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대만은 24일 한국을 여행 위험 국가인 3급(경고) 단계로 상향 조정하고 25일 0시부터 한국에서 오는 한국인 포함한 모든 외국인에 대해 자가검역 14일을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주타이베이한국대표부는 아래와 같이 자가검역에 대한 내용을 설명하면서 협조를 당부했다.

□ 자가 검역 의미 

 ㅇ 방식 : 자가 검역 14일, 자진 검사 1-2회/일

 ㅇ 협조 사항
  - 담당 기관은 “여행객 입경 건강 성명서 및  자가 검역 통지서”를 발급하게 되며, 당사자는 마스크 착용하고 귀가 후 검역 실시
 - 이장 혹은 리 간사는 14일간 건강 관찰을 진행하고, 매일 유선으로 건강 상태 확인 후 '건강 관찰 기록표'에 기록
 - 자가 검역 기간 집(혹은 지정 장소)에 머물러야 하며 외출은 물론 다른 지역으로 이동이나 출국 모두 불가하며 또한 대중교통도 이용하면 안 됨.

 - 유증상자는 지정 의료기관으로 보내져 진단검사를 받게 되며, 위생기관이 개입하여 모니터링 실시
 - 만약 중앙 유행병지휘센터의 방역 조치에 협조하지 않는 경우 전염병 방치법에 의거 벌금이 부과되며 필요시 강제 조치 진행됨.

※자가검역 기간 중 관련 규정 위반 시, 벌금 최고 15만NTD(한화 약 600만원) 부과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한국'을 여행위험국가 최고 등급으로 격상
대만 외교부, 해외여행경보등급에서 한국 '오렌지', 대구, 경북청도에 '레드' 등급

대만 외교부, 해외여행경보등급에서 한국 '오렌지', 대구, 경북청도에 '레드' 등급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보건당국이 한국을 여행 위험 지역에서 최고 단계로 격상시킨 가운데 대만 외교부가 24일 밤 한국을 해외여행경보 등급을 '오렌지'로, 대구 및 경북 청도에 '레드'등급을 부여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