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특집] 타이베이에서 금싸라기 땅 3곳은?

버블티, 펑리수, 곱창굴면, 치약 등 한국 관광객들이 대만에 와서 가장 많이 사간다는 물건들이다. 버블티만 해도 한국에 비해 맛과 가격을 모두 만족하며, 대만 물가는 대체적으로 싸다라는 견해가 한국인들 사이에서 지배적이다.

하지만, 대만에서 부유한 가정의 자식으로 태어나지 않았다면, 적어도 인생의 로또 따위를 맞지 않았다면, 그저 보통이라는 단어 아래 평범한 인생으로 회사원으로 산다면 영원히 살 수 없는 것이 있다. 바로 '집'이다. 한국에서 '내 집 마련'이다. 있는 사람들에게는 우스울 수도 있는 땅값일 수 있으나 현 대만 4년제졸 기준으로 놓고 볼 때 스스로 월급을 모아 집을 산다는 것은 '하늘의 별 따기'처럼 불가능한 일이다.


타이베이는 대만의 수도로 약 270만이 살고 있다. 인구밀도는 1평방킬로미터에 1만 명 정도로 대만에서 두번 째로 높은 인구밀도를 기록하고 있는 자이시(嘉義市)에 비해 2배 이상이나 높다. 

타이베이 금싸라기 3곳 
타이베이시는 12월 16일 2016년 토지 현재 가치 및 공시지가를 밝혔다. 대만에서 가장 비싼 3곳은 다음과 같다. 또한 타이베이에서 가장 비싼 5곳 중에 4곳은 모두 신이구(信義區)에 있다.  

1위: 타이베이101빌딩: 평당 600만NTD
타이베이101빌딩 / 타이베이시 
2위: 신광모티엔빌딩: 평당 582만NTD
신광모티엔빌딩 / WIKI

3위: 벨로비타(BELLAVITA) 백화점: 평당 566만NTD
벨로비타 백화점 / EPOCHTIMES
이번 공고된 토지의 현재가치는 타이베이의 경우 6.23% 올라 토지 가격이 평균 30.38% 증가했다. 타이베이에서 1년 사이 현재 가치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으로는  난강(南港)으로 평균 40%이상 올랐으며, 금년 지하철 개통 등으로 덕을 본 중산구(中山區), 다안구(大安區), 송산구(松山區)도 토지의 현재가치는 1년 사이 평균 7% 가량 오른 것으로 타이베이시는 밝혔다. 

加稅! 北市公告地價漲30%
최근 25년 타이베이 공시지가 변화율 / Chinatimes
타이베이 부동산 거래량은 작년에 비해 약 22% 감소한 2만 6794건으로 기록되었다. 취재에 응한 신의구 부동산 업자 진모 씨는 "거래량은 꾸준하다 크게 증가하진 않을 것 같다. 이제는 갈 곳 없다. 대륙사람들의 문의가 많다. 비싸도 집값은 꾸준히 올라갈 것으로 전망. 하지만 투자는 타오위안, 신주, 타이중 지역에 계속 집중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2016년에도 [대만은 지금]과 함께!대만 현지에서 전하는 生生한 소식 - 대만은지금 (現在臺灣)-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nowformosa - 뉴스: http://nowformosa.blogspot.com

Posted by 대만은 지금 現在臺灣 on 2016년 1월 3일 일요일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사회] 대만 관광 목적은 원정 성매매?!

뽀얀 피부에 달콤한 미소를 가진 한국 국적 선 씨(31세)는 15일 대만에서 경찰에 의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대만에 온 목적이 여행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어제 경찰을 동원해 모텔에 잠복하여 그녀를 체포했다"며 가방 안에 10만NTD (한화 약 400만 원)과 피임용품 등을 발견하고 이를 증거물로 삼았다"고 밝혔다. 선 씨는 중개업자를 통해 매춘을 시작하고 한 번에 최고 2만NTD (한화 약 80만)에 성매매를 하였고, 가방에서 증거물로 포착된 피임용품에 대해서는 클럽에서 만난 남성을 대비한 물건이라며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선 씨는 현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의 조사에 응했으며, 조사 과정 중에서 대만에 온 목적은 관광인데 왜 성매매로 의심받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를 태우고 타이베이 지역의 모텔을 돌아다닌 그녀의 기사 허(許) 씨는 이미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상태이다. 경찰 측은 이미 선 씨와 허 씨를 각각 성범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허 씨의 증언을 기반으로 성매매 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조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경찰 측은 한류 열풍을 타고 성매매를 하러 대만에 온 한국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매번 적발 시 모두들 대학생이라고 말하고 학비를 벌기 위한 생계형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1월에 연예인과 흡사한 한국 여자가 대만에서 성매매 범죄로 밝혀졌고, 3월에 한국 성형 외과에서 간호사하고 있다는 여자가 대만 관광 명소인 단수이(淡水)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었고, 6월에 한 여자가 메르스를 피하기 위해 대만에 와서 원정 성매매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잡힌 바가 있다.


<원문: 羅翊宬, 편집: 柳大叔>


다른 기사:
[대만사회] 한국 관광객, 대만서도 치마 밑 몰카질 
[대만생활] 자신을 일본인이라 말하는 한국인들 
[단독] 타이페이 101빌딩, 한국 여성 관광객 명품 가방 훔쳐…

대만 광복절은 8월 15일이 아닌 10월25일?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나익성(羅翊宬)] 대만 광복절은 10월 25일이다. 한국은 8월 15일이 광복절인데 말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일본이 항복문서에 서명하며 대만을 중화민국에게 넘기겠다는 서명을 한 날이 10월 25일이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