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최초 자제개발 위성 '포모사 5호' 8월 발사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이 최초 자체 개발한 위성인 '포모사(福爾摩沙) 위성5호'를 우주로 쏘아올린다.

포모사5호 위성 / 유튜브 캡처



30일 대만 연합보에 따르면 대만이 독자 개발한 포모사위성5호를 대만 현지시간 8월 25일 새벽 2시 50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 카운티에 위치한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스페이스X 팰콘9 로켓에 실어 발사한다.

린취안(林全) 행정원장은 "대만 과학기술과 시스템 통합 능력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대만 과학기술부 국가우주센터(NSPO)와 국내산학연구단체의 노력으로 이뤄냈다"고 밝혔다.

2009년부터 시작된 이번 위성개발 프로젝트는 6년의 시간이 걸렸고, 들어간 비용만 565억9천만 대만달러(약 2조1천500억원)에 달한다.

장구이샹(張桂祥) 국가우주센터 주임은 7월 19일 위성을 미국으로 보내 위성 발사 전 마지막 테스트 검증과 로켓과의 연결작업을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발사 후 포모사5호는 국가정책 수행, 재해예방 및 조사, 국토 안전, 환경감시, 과학기술외교, 학술연구 및 국제인도주의 구호 지원 등의 용도로 쓰일 예정이다.

특히 전리층 변화를 관측하고 지진 발생 전 이상 현상을 감지할 수 있는 응용 전리층 측정 기능도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 위성 변천사 / 인터넷 캡처

그는 포모사위성2호의 원격 측정으로 2009년 태풍 모라꽃과 2011년 3월 일본 쓰나미와 대지진 발생 당시 도움을 줬다고 덧붙였다.

대만은 지난해 8월 포모사위성2호를 대체할 포모사위성5호를 쏘아올릴 예정이었지만 스페이스X의 폭발로 연기된 바 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대만 대륙위, "홍콩국가보안법은 전세계인에게 내린 율령"⋯1일 위반자 300여 명 체포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가 1일 '대만홍콩서비스교류판공실'을 열고 정식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천밍퉁(陳明通) 대륙위원회 주임은 6장 66조로 이루어진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전세계인에게 해당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