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부패인식지수, 세계에서 29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1일 세계 반부패운동단체 국제투명성기구(Transparency International)가 '2017년 부패인식지수'를 발표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자료 사진[Pixabay 웹사이트]

대만은 63점을 받아 29위를 차지했다. 작년보다 2단계 상승했다.

1위는 89점을 받은 뉴질랜드가 차지했다. 뉴질랜드는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덴마크, 3위는 핀란드다.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점수는 84점을 받은 싱가포르이다. 싱가포르는 6위, 홍콩은 13위, 일본이 20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작년보다 한 단계 오른 51위이다.

중국은 41점으로 77등을 차지했다.

2017년 평균 부패인식지수는 43점으로 3분의 2가 50점 이하의 점수를 받았다. 부패인식지수가 가장 좋은 지역은 서유럽으로 평균 66점, 가장 좋지 않은 지역은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지역으로 평균 32점이었다.

국제투명기구는 "부패 문제는 전 세계적인 문제"라고 언급하면서 "모든 국가는 부패와 싸우려고 노력하지만 대부분의 국가는 그 속도가 빠르지 않다. 6년 전과 비교해봐도 많은 국가들의 부패 문제는 여전히 그대로 남아있다"고 밝혔다.

'부패인식지수'는 0에서 100까지 점수를 매긴다. 점수가 높을수록 청렴하다. 분석지표는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 등을 포함한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사회] 대만 관광 목적은 원정 성매매?!

뽀얀 피부에 달콤한 미소를 가진 한국 국적 선 씨(31세)는 15일 대만에서 경찰에 의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대만에 온 목적이 여행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어제 경찰을 동원해 모텔에 잠복하여 그녀를 체포했다"며 가방 안에 10만NTD (한화 약 400만 원)과 피임용품 등을 발견하고 이를 증거물로 삼았다"고 밝혔다. 선 씨는 중개업자를 통해 매춘을 시작하고 한 번에 최고 2만NTD (한화 약 80만)에 성매매를 하였고, 가방에서 증거물로 포착된 피임용품에 대해서는 클럽에서 만난 남성을 대비한 물건이라며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선 씨는 현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의 조사에 응했으며, 조사 과정 중에서 대만에 온 목적은 관광인데 왜 성매매로 의심받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를 태우고 타이베이 지역의 모텔을 돌아다닌 그녀의 기사 허(許) 씨는 이미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상태이다. 경찰 측은 이미 선 씨와 허 씨를 각각 성범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허 씨의 증언을 기반으로 성매매 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조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경찰 측은 한류 열풍을 타고 성매매를 하러 대만에 온 한국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매번 적발 시 모두들 대학생이라고 말하고 학비를 벌기 위한 생계형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1월에 연예인과 흡사한 한국 여자가 대만에서 성매매 범죄로 밝혀졌고, 3월에 한국 성형 외과에서 간호사하고 있다는 여자가 대만 관광 명소인 단수이(淡水)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었고, 6월에 한 여자가 메르스를 피하기 위해 대만에 와서 원정 성매매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잡힌 바가 있다.


<원문: 羅翊宬, 편집: 柳大叔>


다른 기사:
[대만사회] 한국 관광객, 대만서도 치마 밑 몰카질 
[대만생활] 자신을 일본인이라 말하는 한국인들 
[단독] 타이페이 101빌딩, 한국 여성 관광객 명품 가방 훔쳐…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