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사회] 길 잃은 한국 여성, 대만 경찰의 도움으로


길 잃은 한국 여성, 대만 경찰의 도움으로!



대만(臺灣)으로 혼자 배낭여행을 온 한국 여성이 길을 잃어 대만 경찰의 도움으로
무사할 수 있었다.

대만 중앙통신사(中央通訊社)의 보도에 따르면 유씨 성을 가진 한국 여성은 대만 타이중시(臺中市政府)에서 주최한 랜턴페스티벌(燈會)에 구경을 간 후 길을 잃었다. 본인이 예약한 호텔조차 찾지 못한 이 여성을 타이중시 경찰이 안전하게 호텔로 바래다 줬다.

2015년 타이중시 랜턴페스티발 




유씨 성을 가진 이 여성은 대학을 막 졸업하고, 대만으로 배낭여행을 하는 중으로 알려졌으며, 일정 중 타이중시가 주관하는 랜턴페스티발을 구경한 뒤 이런 일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중시 경찰 측은 이 여성이 한문을 못 읽고, 중국어를 전혀 할 줄 모르는 상태였으며, 의사소통에 애를 먹었다고  증언했다. 이 여성은 길을 잃자마자 은행에 근무하는 보안요원에게 도움을 요청하였으나, 영어를 할 줄 모르는 보안요원은 경찰에 연락하여 도움을 요청하였다고 전해졌다.

그녀의 휴대폰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없는 상태였기에 이런 일이 발생했다고 타이중시 경찰은 입장을 밝혔다.

경찰이 당시 그녀를 만났을 때 의사소통이 너무 어려운 상태였으며, 두려움에 떨고 있었다고 증언했다. 먼저 다급해진 그녀를 안정시키고자 노력하였고 그녀가 어떻게 길을 잃게 되었는지 그리고 그녀가 어디로 가야하는지를 파악했다. 그녀가 가지고 있는 호텔명은 중문이 아닌 영문으로 되어 있는 상태로 영문과 중문명이 다른 까닭에 근처 모든 호텔을 조사한 후 그녀를 경찰차에 태워 호텔 앞까지 바래다 주었다.

길을 잃어 경찰이 직접 목적지 바래다 주는 경우는 대만에서 흔한 일이다. 길 잃은 영국 관광객을 도와준 경찰 / 사진: 타이동(臺東) 경찰국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미국 청원 사이트에 대만 국가로 인정해 달라는 청원 올라와…독일 법안발의 가능한 서명 5만명 넘어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미국 백악관의 청원 사이트에 7일 대만을 독립 국가로 인정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미국 청원사이트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을 독립 국가로 인정해 달라는 이번 청원에 13일 정오 12시까지 이미 8만 5천여 명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청원 사이트에 11월 6일까지 10만 명을 돌파하면 미국 정부는 12월 7일 이에 대한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어우장안(歐江安)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이미 이 청원을 주시하고 있으며 이번 청원은 미국 국민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정부는 이에 존중을 표한다"고 밝혔다.

미국 백악관 청원사이트 'WE the PEOPLE'에 이를 청원한 사람은 'K.W'라는 이름의 청원자이다.

그는 2천 300만 명의 대만 사람은 대만에서 60년간 섬에서 자치권을 가지고 있으며 대만은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1996년 총통 선거 이후 독재정권에서 민주제로 바뀌면서 유혈 충동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대만은 재난시 인조주의로 원조와 구조대원을 파견하고 태평야지역의 전략적인 파트너이자 중국을 저지하기 위한 중요한 동맹국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지금이 대만을 유엔에 가입시킬 좋은 시기이며 다른 나라들에 앞서 미국이 대만을 국가로 먼저 인정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5월 31일 독일에서도 독일과 대만의 외교적 관계를 인정해달라는 법안발의서(95643)가 제출돼 9월 11일부터 10월 10일까지 5만 5천 9백여 명이 서명했다.


독일 청원사이트 보기(누르면 이동)

이 또한 독일 국민이 제안한 것으로 5만 명이 넘으면 국회 발의가 가능하다.

셰즈웨이(謝志偉) 주독일 대만 대표는 이것이 독일 사회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셰 주독일 대만 대표는 또한 하이코 마스(Heiko Maas) 독일 외무장관이 지난 1월 독일은 무력으로 대만을 위협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중국에 답했음을 언급하며 독일 국회는 …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