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BIZ] 제 30차 한국-대만 관광회의 열려


한국, 대만 간 관광업계 간 ‘제 30차 KATA-TVA 한국-대만 관광교류회의’가 11월 2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개최되었다. 
한국-대만 대표단은 내년 상호방문객수 200만을 위해 뜻을 모았다 / 한국여행업협회KATA
이번 관광교류회의는 양국에서 200명에 가까운 관광 관련 대표단들이 회의에 참석하여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한국방문 대만대표단에는 리우시린(劉喜臨) 타이완 교통부(交通部) 관광국(觀光局) 부국장과 대만관광협회 회원들을 비롯해 대만 여행사, 숙박업자들 및 타이종시(台中市) 공무원들도 함께 참석했다. 주최국인 한국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양국의 관광정보에 대한 공유 체계를 강화하여 상호 협력을 심화하고 미래의 교류를 확대하자는 주제로 심도있는 토론이 진행되었으며, 2016년 200만이 넘는 양국 상호 방문자수를 달성하는데 목표를 두고 전력을 다해 협조하는데 뜻을 같이 했다. 

‘한국-대만 관광교류회의’는 양국의 민간관광조직인 대만관광협회(TVA)와 한국여행업협회(KATA)가 1974년에 최초 시작하여, 양국을 오가며 한국-대만 양국간의 관광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하여 협력해오고 있다.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 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믿거나 말거나! 대만에서 커플들이 가지 말아야 할 장소 5곳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커플들이 가지 말아야 할 장소가 있다? 대만에서 커플들이 가지 말아야할 장소가 있다고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신문은 밸런타인데이를 맞이해 공휴일이 아님에도 적지 않은 커플들이 여행을 떠났다며 이러한 커플들이 반드시 말아야 할 금지된 장소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확인된 바는 전혀 없다. 소문은 소문일 뿐.

'대만은 지금'은 대만 언론들이 소개한 장소 중 5곳을 정리해봤다. 

단수이 위런마터우(淡水漁人碼頭)
대만을 방문했을 때 반드시 가야할 곳으로 꼽히는 단수이의 위런마터우는 대만인들도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이곳에 가면 커플이 헤어진다는 소문이 있다. 하지만 소문의 근원이나 이야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여러 소문 중 하나는 위런마터우 다리의 등이 초록색으로 변하는 순간 커플은 서로를 쳐다보면 안되며, 만약 쳐다볼 경우 헤어진다는 것이다.


싱톈궁(행천궁, 行天宮)
향이 모락모락 피어나는 행천궁은 대만 네티즌들 사이에서 논란이 된 곳이다.

타이베이에 위치해 접근성이 매우 좋은 이곳. 네티즌들은 애인과 함께 이곳을 방문한 뒤 절반 이상이 헤어짐을 경험했다고 증언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과학적으로 설명은 되지 않지만 일각에서는 이곳에 모셔진 신인 관공(關公)의 칼이 날카로워 커플의 사이를 갈라 놓는다고 설명한다.


비탄(碧潭)
신뎬(新店)의 비탄은 낮이건 밤이건 아름다운 모습을 간직한 곳으로 유명하다. 커플이 이곳에 있는 다리에서 자살을 한 일이 있어 커플들이 이곳에 있는 비탄대교을 지나면 헤어진다는 소문이 돌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러한 소문을 깨는 방법도 알려졌다. 비탄대교를 한 번 완전히 건널 경우 이별은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비탄대교를 완전히 건너야 한다. 커플은 반드시 딱 붙어서 걸어야 한다. 건너는 도중에 거리를 두면 안 된다.



타이베이 무자 즈난궁(台北木柵指南宮)
타이베이동물원 인근에 위치한 무자 즈난궁은 즈난산에 있다하여 즈난궁으로 명명되었다.

도교를 기반으로 뤼둥빈(呂洞賓)을 모시고…

대만 성별 평등 지수는? 아시아 1위 세계 8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주계종처는 대만 성별 평등가 아시아에서 1위, 세계에서 8위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은 대만 주계종처(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9년 대만 성별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대만 주계종처는 유엔개발계획(UNDP)의 2017년 '성불평등지수' (Gender Inequality Index (GII))에 따른 평가를 적용해 대만을 평가한 결과 0.056으로 아시아 1위, 세계 8위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유엔개발계획(UNDP)이 2011년부터 발표해 온 '성불평등지수'(Gender Inequality Index, GII)는 '생식 건강', '여성 권한', '노동 참여' 등 3가지 영역에서 '모성 사망률', '청소년 출산율', '국회의원 비율', 중등 이상 교육 받은 25세 이상 인구 비율', '15세 이상 경제활동 참가율' 등 5가지 지수로 각국의 성별평등 상태를 비교한 것이다.

'성불평등지수'(GII)는 숫자가 낮을수록 좋은 것으로 0은 아주 평등, 1은 아주 불평등함을 나타낸다.

2017년에는 스위스가 0.039로 1위, 덴마크가 0.04로 2위, 스웨덴과 네덜란드가 0.044로 3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0.063으로 10위, 일본은 0.103으로 22위를 차지했다.

대만은 '여성 권한' 영역에서 2017년 대만 여성 국회의원 비율이 이미 38.1%로 높아져 다른 아시아 국가인 싱가포로, 중국, 한국, 일본보다 우수했다.

'노동 참여' 영역에서 15세 이상 노동 시장 참여율은 2017년 대만 여성은 50.9%로 남성보다 16.2% 낮아 싱가포르, 일본, 한국보다 남자 성별차이가 적었다.



대만은 2007년부터 성별 통계를 발표해왔다.

2019년 성별 통계는 '권력, 정책 및 영향력', '…

바가지 효과? 타이베이 스린야시장 업주들 줄줄이 벌금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타이베이의 관광명소 스린야시장(士林夜市)에서 일부 업자들이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바가지를 씌우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당국이 바가지를 씌운 업자들을 찾아내 벌금을 부과했다고 대만 연합보가 21일 보도했다.

2019년 대만 휴일과 연휴는 얼마나 있을까?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2일 대만 행정원은 2일 2019년도 대만 공휴일을 발표했다.

2019년 명절, 국경일 등을 포함한 휴일은 모두 115일이다.

춘제(春節) 9일, 허핑기념일(和平紀念日) 4일, 어린이날(兒童節) 및 성묘절(民族掃墓節), 4일, 단오절(端午節) 3일, 중추절(中秋節) 3일, 국경일(國慶日) 4일 등 6번의 연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기사 더 보기 미리보는 2018년 대만 휴일 및 공휴일

대만 행정원장 쑤전창(蘇貞昌), "대만은 이미 하나의 국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쑤전창(蘇貞昌) 대만 행정원장(총리)이 대만은 이미 하나의 국가로 대만독립이 아니라 '주권보호'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19일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쑤전창 행정원장이 입법원(국회) 질의응답에서 포모사연맹(喜樂島聯盟)이 추진하는 '대만독립 국민투표' 안건에 서명하겠냐는 질문에 쑤 행전원장은 "대만은 이미 하나의 국가이며 국민투표를 주장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주권을 지키느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19일 입법원 질의응답에서 커즈언(柯志恩) 국민당 입법위원은 포모사연맹이 제안한 대만독립 국민투표에 대해 총통부와 행정원이 언급을 회피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쑤 행정원장은 대만독립 국민투표에 서명할 것이냐는 질문에 "안 할 것이다"라고 밝히면서 '주권보호'를 강조했다.

쑤 행정원장은 자신이 해야할 일은 어떻게 국민을 행복하게 하고 주권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