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연예] 임지령(林志玲), 언승욱(言承旭)과 재결합? 쌍둥이도 가능하다?

이미 여러해 전에 불혹의 나이를 훌쩍 넘었음에도,  20대 중반의 미모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대만의 탑 모델 임지령(린즈링, 林志玲)과 오래전 연인관계에 있던 언승욱(옌청쉬, 言承旭)의 관계가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左 언승욱(옌청쉬, 言承旭) , 右임지령(린즈링, 林志玲)

12월 12일 중국심천(深圳)의 한 행사에 참석한 임지령, 그녀는 기자의 질문에 아직까지는 고백하는 이성이 없다고 솔직하게 말했으며, 예전의 연인이었던 언승욱(옌청쉬, 言承旭)과는  현재 연락하며 지낸다고 하였다.

두 사람이 다시 결합할 수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뜻밖에도 임지령(린즈링, 林志玲)은 "아마도 그에게 먼저 물어봐야하지 않을까요?"라고 반문했고, "팬들이 둘의 결합을 반대하지 않을지?"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반대하지 않을 거에요".라며 웃으며 대답했다.

임지령(린즈링, 林志玲)은 바쁜 일정으로 다시 새로운 상대를 만날 시간이 없으며,  현시점에서는 결코 자기에게 고백하려고하는 남성이 없을 거라며, 이번 성탄절도 가족들과 보낼 것 같다고 말했다.

지금이라도 마땅한 사람이 나타나면 만나 볼 생각이 있냐고 묻자, 그녀는 "현재 재 입장에서 마땅한 사람을 찾게 된다면, 적극적으로 고백할 수 있다."라고 말했고,  "조급하냐?"라는 기자의 질문에는 "이미 조급한 맘을 갖을 시기는 지났고, 지금은 조바심을 내기보다는 마땅한 사람을 찾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임지령은 '언승욱과 연락, 둘의 SNS에 '좋아요'를 누른다며 솔직하게 인정'

언승욱(옌청쉬, 言承旭)과는 연락하고 지내는지 물었을 때,  임지령(린즈링, 林志玲)은 그와 연락하고 지낸다고 하였으며,  그와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서 묻자, 그녀는 "그건 아마도 그에게 먼저 물어봐야 하지 않을까요?"라고 말하며, 덧붙여 말하길 "사실 팬들은 우리들의 결합을 바라고 있는 듯해요. 아마도 반대하지는 않을 것이에요"라고 그녀는 대답했다.
상대방의 SNS에  '좋아요'를 누르기도 하였고,  다른 사람들이 보는 것도 개의치 않는 듯 보였다. 이런 두 사람의 관계의 진전은  언승욱(옌청쉬, 言承旭)이 매체를 통해 말하는 걸 기다릴 수 밖에 없을 듯하다.

그리고 언승욱이 이미 여자친구가 있다는 소문에 대해 그녀에게 물어보자, 그녀는 그건 당연히 그에게 먼저 사실인지 아닌지 여부를 물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임지령(린즈링, 林志玲)은 빨리 가정을 이루기를  바라고, 충분히 쌍둥이도 낳을 수 있다고도 말했다. 

최근 인기 뉴스

2019년 대만 휴일과 연휴는 얼마나 있을까?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2일 대만 행정원은 2일 2019년도 대만 공휴일을 발표했다.

2019년 명절, 국경일 등을 포함한 휴일은 모두 115일이다.

춘제(春節) 9일, 허핑기념일(和平紀念日) 4일, 어린이날(兒童節) 및 성묘절(民族掃墓節), 4일, 단오절(端午節) 3일, 중추절(中秋節) 3일, 국경일(國慶日) 4일 등 6번의 연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기사 더 보기 미리보는 2018년 대만 휴일 및 공휴일

'92공식' 앞세운 차기 가오슝시장에 대만 대륙위, "정치적 전제 NO!"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지방선거 이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는 국민당이 압승을 거두면서 대만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는 3일 중국 정책은 중앙정부가 주관하는 것으로 지방정부는 정치를 전제로 해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내놨다고 대만 언론들이 3일 전했다.

다쉐산(大雪山), 단풍을 즐길 수 있는 곳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겨울이 다가오는 지금 다쉐산(大雪山)에서 단풍을 구경할 수 있다.



다쉐산국립산림유원지(大雪山國家森林遊樂區)는 타이중(臺中)시 허핑구(和平區)에 위치해 있다.

다쉐산은 3일 단풍이 핀 나무들 사진들을 공개하며 여행객들에게 단풍 소식을 알렸다.

이곳은 평소에도 주말에 들러 산림욕 하기에도 좋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