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포토뉴스] 가오슝 롄츠탄풍경구(蓮池潭風景區) - 자전거 타고 둘러보기


가오슝 롄츠탄풍경구 / 류승우 촬영

[대만은지금=류승우(柳昇雨)] 이번주 내내 대만 전역이 비가 온다는 일기예보를 접하고 있는 요즘, 이 비만 그치고 나면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분들이 많을 것이다. 그런 분들을 위하여 대만의 남부 도시 가오슝에 자전거 타고 산책하기 좋은 곳이 있어 사진과 함께 소개하고자 한다.

롄츠탄풍경구 / 류승우 촬영

부근의 농지에 물을 대던 저수지였던 롄츠탄은 현재 풍경구로 전환되어, 가오슝 시민들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대표 관광지이다.

지하철 생태공원구(生態園區)역 City Bike 정류소 / 류승우 촬영

롄츠탄으로 가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으나,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인 생태원지구역(生態園區站)-가오슝 지하철 레드라인 R15역에서 City Bike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별도의 등록절차가 필요하지만 관광객은 신용카드로 이용가능하며, 30분내에 무료, 한번 이용기록이 있으면 동일 신용카드로 계속해서 탈 수 있다.

롄츠탄 City Bike 정류소 / 류승우 촬영

자전거를 아주 못타시는 분이 아니라면 생태원지구역에서 30분내에 롄츠탄까지 도착가능하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자전거 반납 시 이용 시간 및 추가비용 여부 확인 가능)


용호탑(龍虎塔) / 류승우 촬영

롄츠탄풍경구에 도착하면 가장 눈에 띄는 곳이 용호탑(龍虎塔)으로 용과 호랑이가 입을 벌리고 있는 쌍둥이 7층탑이다. 


구곡교() / 류승우 촬영

용의 입부분이 입구, 호랑이 입부분이 출구로 용의 입으로 들어가서 호랑이 입으로 나오면 행운이 온다고 믿는다. 이 사실을 모르더라도 어디로 들어가야할지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 용호탑으로 향하는 구곡교를 건너면 용의 입부분으로 들어가게 친절히 안내되어 있기 때문이다.


용호탑에 조각되어 있는 귀여운 용과 호랑이 / 류승우 촬영

용의 입으로 들어가 악인과 선인의 말로를 보여주는 지옥과 천당의 광경을 묘사한 그림들을 보며 용의 몸을 통과하면 탑이 나오며, 쌍둥이 탑 둘다 올라가 볼 수 있다.

탑 위에 올라가 바라본 롄츠탄 전경 / 류승우 촬영

탑에 올라가면 시원한 바람과 함께 탁트인 롄츠탄을 볼 수 있으니 꼭 올라가보기를 추천한다.


춘추각과 관음보살상 / 류승우 촬영

용호탑에서 북쪽으로 이동하면 화려한 누각 춘추각(春秋閣)이 호수면에 떠 있고, 춘추각 입구에는 용을 탄 관음보살상(像)이 서 있다.


오리정(五里亭) / 류승우 촬영

여유가 있다면 춘추각 뒤로 이어지는 오리정(五里亭)에 잠시 앉아 호수 바람을 맞으며 생각에 잠겨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계명당() / 류승우 촬영

춘추각 건너편에는 삼국지 관운장님을 만나뵐 수 있는 사당 계명당()이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북극현천상제(北極玄天上帝) / 류승우 촬영

춘추각에서 북쪽으로 더 올라가면 북극현천상제(北極玄天上帝) 신상(神像)을 만나볼 수 있다.



롄츠탄 석양 / 류승우 촬영

롄츠탄풍경구는 산책하기 좋은 넓은 호숫길 만큼이나 곳곳에 City Bike 정류소(호수 남쪽 용호탑쪽에 하나, 북쪽 공자묘쪽에 하나)가 잘 되어있다.  지금 이 비가 그치고 나면 City Bike를 타고 호수 한바퀴 둘러 보는 건 어떨지?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미국 청원 사이트에 대만 국가로 인정해 달라는 청원 올라와…독일 법안발의 가능한 서명 5만명 넘어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미국 백악관의 청원 사이트에 7일 대만을 독립 국가로 인정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미국 청원사이트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대만을 독립 국가로 인정해 달라는 이번 청원에 13일 정오 12시까지 이미 8만 5천여 명이 서명했다고 밝혔다.

청원 사이트에 11월 6일까지 10만 명을 돌파하면 미국 정부는 12월 7일 이에 대한 답변을 내놓아야 한다.

어우장안(歐江安) 대만 외교부 대변인은 "이미 이 청원을 주시하고 있으며 이번 청원은 미국 국민의 자발적인 활동으로 정부는 이에 존중을 표한다"고 밝혔다.

미국 백악관 청원사이트 'WE the PEOPLE'에 이를 청원한 사람은 'K.W'라는 이름의 청원자이다.

그는 2천 300만 명의 대만 사람은 대만에서 60년간 섬에서 자치권을 가지고 있으며 대만은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1996년 총통 선거 이후 독재정권에서 민주제로 바뀌면서 유혈 충동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대만은 재난시 인조주의로 원조와 구조대원을 파견하고 태평야지역의 전략적인 파트너이자 중국을 저지하기 위한 중요한 동맹국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그는 지금이 대만을 유엔에 가입시킬 좋은 시기이며 다른 나라들에 앞서 미국이 대만을 국가로 먼저 인정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5월 31일 독일에서도 독일과 대만의 외교적 관계를 인정해달라는 법안발의서(95643)가 제출돼 9월 11일부터 10월 10일까지 5만 5천 9백여 명이 서명했다.


독일 청원사이트 보기(누르면 이동)

이 또한 독일 국민이 제안한 것으로 5만 명이 넘으면 국회 발의가 가능하다.

셰즈웨이(謝志偉) 주독일 대만 대표는 이것이 독일 사회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셰 주독일 대만 대표는 또한 하이코 마스(Heiko Maas) 독일 외무장관이 지난 1월 독일은 무력으로 대만을 위협하는 것을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중국에 답했음을 언급하며 독일 국회는 …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