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서 화장지값 30% 인상 예정에 화장지 대란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대만에서 화장지 사재기 열풍이 불면서 화장지 대란이 일고 있다.

자료 사진[ETTODAY 캡처]




27일 대만 빈과일보 등에 따르면 대만내 할인마트 및 온라인 쇼핑몰에서 화장지가 불티나게 팔렸다.

대만내 유명 인터넷 쇼핑몰 '피시홈24'의 경우 최근 3일간 약 5만 팩이 팔렸고, 평소 판매량의 22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화장지 사재기 현상은 화장지 가격이 다음달 중으로 최대 30%까지 인상될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롯됐다.

대만 누리꾼들은 대형매장 동난 화장지 매대의 사진을 인터넷에 올리며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다.

대만인들은 이에 대해 인상폭이 지나친 것 아니냐며 국제 펄프 가격이 인하되면 가격도 내릴 것이냐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으며, 차이잉원(蔡英文) 정부에 책임을 돌리는 이들도 적지 않다.

일부 언론에서는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 집정 시절을 회상하며 100 대만달러였던 미주(쌀술)가 25 대만달러로 내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화장지 업체들은 국제 펄프 가격과 임금 인상 등으로 운송비도 올라 가격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이 계속되자 27일 오전 라이칭더(賴淸德) 행정원장(총리)은 "화장지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며 합리적 가격으로 안정화시킬 것"이라며 "사재기는 불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만 공평교역위원회(공정거래위원회 격)도 화장지 제조업자들의 카르텔 행위 여부를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