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타이베이의 34년 역사를 간직한 서점 문 닫는다

진스당 청중점 [페이스북 캡처]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타이베이시 타이베이역 인근에 위치한 진스당(金石堂, 킹스톤) 서점 청중점(城中店)이 34년의 역사를 뒤로 한 채 문을 닫는다.



대만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23일 세계 독서의 날인 이날 서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서점은 건물주와 임대료 협상이 오랫동안 지속되었으나 결렬, 오는 6월 말 영업을 부득이하게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진스당은 청중점에 매우 깊은 애정을 쏟아왔다. 면적만 200평에 달하는 청중점은 그간 서점가의 어려움에도 영업액은 꾸준하게 유지해와 진스당 매출액 5위권에 들며 효자노릇을 톡톡히 했다.

대만인들에기 타이베이시의 서점 1번가로 알려진 충칭난로(重慶南路)에는 과거 100개가 넘는 서점과 출판사로 가득했다.

하지만 최근 이곳에는 서점 대신 호텔, 호스텔, 레스토랑 등이 들어서며 옛 인문학의 정취는 점점 사라지고 있어 작가를 비롯해 독서애호가들에게도 아쉬움을 더하고 있디.

진스당은 3년 전 청중점에 과감한 리모델링을 하며 죽어버린 서점가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고자 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대만인들은 매우 안타까워하는 반응이다. 많은 대만 네티즌들은 이와 관련해 안타까움과 추억을 댓글로 남겼다.

서점 관계자는 과거 중고등학생이었던 이들이 이제는 결혼한다며 청중점을 찾아와 옛학창시절을 곱씹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개최...미국, 대만 참여 지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개최된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미국의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만 참여를 지지했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세계보건기구의 세계보건총회(World Health Assembly, WHA)에서 대만을 지지하는 발언이 있었다.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집권 이후 3년 연속 세계보건총회의 초대장을 받지 못했다.

이에 14개 우방국이 20일 '대만을 옵서버의 자격으로 세계보건총회에 초청하자'는 제안도 2번이나 2:2의 결과로 의제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각 국가의 발언 시간에 미국, 독일, 영국 등의 이념이 비슷한 국가들이 직간접적으로 대만을 지지했다.

알렉스 아자르(Alex Azar)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만의 2천 3백만 명도 발언할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옵서버의 신분으로 참가해온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해 미국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하면서 "대만의 2천 3백만 명의 사람들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발언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대만의 세계보건총회 참가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독일과 영국의 보건복지부 장관도 간접적인 방식으로 전 세계 국민이 모두 참여할 수 있어야 세계가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세계보건기구 총회는 28일까지 개최된다.

관련기사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세계독감백신회의 참석 못해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