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여권 소지자, 내년부터 독일 주요 공항 자동출입국심사 가능


대만 이게이트 자료사진 [류정엽 촬영=대만은 지금]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중화민국) 여권 소지자가 독일을 방문할 경우 자동출입국심사가 가능해진다고 대만 외교부가 19일 밝혔다.



대만 외교부는 대만 여권 소지자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뮌헨 공항 등 7곳에서 자동출입국통제시스템인 이지패스(EasyPass)를 이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내년 여름부터 시행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대만인들은 한국, 일본, 미국, 영국, 호주에 이어 독일에서도 자동출입국심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리셴장 외교부 대변인은 자국인이 해외 여행시 편의가 우선이라며 앞으로도 자국민이 다른 국가에서도 자동출입국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인도 대만 방문시 자동출입국심사인 이게이트를 이용할 수 있다. 이는 2018년 6월부터 시행됐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