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수능시험에 작품 무단 사용됐다며기분 나빠하는 대만 작가들

마스팡 음악평론가[유튜브]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수능시험 국어과 시험에서 많은 사람들이 쓴 글이 바꿔 사용되면서 작가들이 잔뜩 불만을 토로했다고 대만 빈과일보 등이 28일 보도했다.



마스팡(馬世芳, 음악평론가)과 장샤오펑(張曉風, 작가)는 자신이 쓴 글이 국어과 시험에 변형됭어 출제된 사실을 안 뒤 깊은 불만을 표시했다.

마스팡은 페이스북에 수능 응시생의 미움을 평생에 걸쳐 받을 것 같다는 말로 시작한 뒤 수능에 출제된 글의 저작권료 등은 받지 않았다며 존중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마스팡의 글은 국어과 28~30번 문항에 출제됐다. 글은 중화권 유행음악의 교부(華語流行樂教父) 뤄다요우(羅大佑, 64)와 프로듀서 리쭝성(李宗盛, 60)과 관련된 이야기가 담겼다.

그는 그중 두 문제의 정확한 답을 찾지 못하겠다며 수능 응시생들이 평생 나를 원망할 것이라고 걱정했다.

장샤오펑 작가[위키]

장샤오펑 작가의 글 "이러한 망고들, 훔쳐온 건가?"라는 13~14번 문항에 출제됐다.

장샤오펑은 자신의 원문과 출제된 내용이 너무 다르다며 작가를 존중하지 않았으며, 이와 관련해 알려주지 못했을 뿐더러 판권료 조차 받지 못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러한 논란이 계속되면서 인터넷에서는 수능 출제기관으로 쏠렸다.

대학시험센터 측은 "교육부기구가 시험 문제로 사용할 경우 다시 쓸 수 있고 저자를 밝혀도 된다"며 "이는 각 학교에 시험 문제 출제를 보장해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센터는 이어 "대학시험 실시 전 출제 문제를 비밀에 붙여야 한다"며 "사전 협의가 이뤄질 경우 유출의 위험성이 있다"고 밝혔다.

센터는 그러면서 "다시 쓴 사람의 의견도 있다"며 "원작자가 원작을 존중해달라고 하면 그의 작품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개최...미국, 대만 참여 지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개최된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미국의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만 참여를 지지했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세계보건기구의 세계보건총회(World Health Assembly, WHA)에서 대만을 지지하는 발언이 있었다.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집권 이후 3년 연속 세계보건총회의 초대장을 받지 못했다.

이에 14개 우방국이 20일 '대만을 옵서버의 자격으로 세계보건총회에 초청하자'는 제안도 2번이나 2:2의 결과로 의제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각 국가의 발언 시간에 미국, 독일, 영국 등의 이념이 비슷한 국가들이 직간접적으로 대만을 지지했다.

알렉스 아자르(Alex Azar)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만의 2천 3백만 명도 발언할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옵서버의 신분으로 참가해온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해 미국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하면서 "대만의 2천 3백만 명의 사람들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발언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대만의 세계보건총회 참가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독일과 영국의 보건복지부 장관도 간접적인 방식으로 전 세계 국민이 모두 참여할 수 있어야 세계가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세계보건기구 총회는 28일까지 개최된다.

관련기사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세계독감백신회의 참석 못해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