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문화교류 봉사단 대만 가온누리(高溫努力), 한국서도 활동

가온누리 활동 사진 [이주연 제공] 이하 동일

[기고=이주연]

타이중(台中) 지역 한국-대만 문화교류 봉사단 '대만 가온누리'(高溫努力)의 새로운 활동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지난 3월 15일~24일 열흘 동안 ‘대만 가온누리’는 춘천과 서울, 경기 지역 여러 곳에서 부채춤과 난타, 깃발춤과 함께 대만 원주민 전통춤을 선보이며 ‘문화교류 환경캠페인’을 펼쳤습니다.





대한민국의 3.1 만세운동과 상해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리면서, 이제는 우리가 환경주권을 지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의미로, 일제강점기의 아픔과 광복의 기쁨, 발전과 성장, 함께 지켜가는 아름다운 우리 자연이라는 내용을 담은 연극 형식의 공연이었습니다.

다소 추운 날씨였지만 서울, 경기 지역의 고등학교와 대학교, 서울역 광장에서 계속된 공연은 3월 23일 토요일 종로구 인사동의 남인사 마당에서 큰 관심 속에 마무리되었습니다.



이번 한국 공연에는 지난 1월 대만 가오슝 역에서 문화교류 공연을 했던 제주 가온누리 청소년들도 함께해 더욱 큰 의미가 있었습니다. 대만 청소년들이 한국 청소년들과 함께 독도, 아리랑 노래에 맞춰 북을 치고, 부채춤을 추는 모습이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대만 가온누리’는 3월 8일, 타이중의 고미습지(高美濕地)를 지키는 환경보호대사로 임명받아, 문화공연을 접목한 환경보호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7월 7일~13일에는 일주일간 대만 환도(環島) 캠페인을 준비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개최...미국, 대만 참여 지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개최된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미국의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만 참여를 지지했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세계보건기구의 세계보건총회(World Health Assembly, WHA)에서 대만을 지지하는 발언이 있었다.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집권 이후 3년 연속 세계보건총회의 초대장을 받지 못했다.

이에 14개 우방국이 20일 '대만을 옵서버의 자격으로 세계보건총회에 초청하자'는 제안도 2번이나 2:2의 결과로 의제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각 국가의 발언 시간에 미국, 독일, 영국 등의 이념이 비슷한 국가들이 직간접적으로 대만을 지지했다.

알렉스 아자르(Alex Azar)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만의 2천 3백만 명도 발언할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옵서버의 신분으로 참가해온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해 미국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하면서 "대만의 2천 3백만 명의 사람들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발언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대만의 세계보건총회 참가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독일과 영국의 보건복지부 장관도 간접적인 방식으로 전 세계 국민이 모두 참여할 수 있어야 세계가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세계보건기구 총회는 28일까지 개최된다.

관련기사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세계독감백신회의 참석 못해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