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꺼지지 않는 한류 가오슝시장, 국민당 경선 입장 밝혀

[대만 상보 UPMEDIA 라이브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폭스콘으로 알려진 훙하이(鴻海) 궈타이밍(郭台銘) 회장이 국민당 경선후보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한궈위(韓國瑜) 가오슝시장의 행보가 주목된 가운데 23일 오전 11시 한 시장이 경선 출마에 관한 성명을 발표했다.



한 시장은 자신을 격려, 지지해줘서 감사한다는 말로 말문을 열어 국민당 총통 선거 참가에 관심 있는 뉘앙스를 풍기면서도 국민당내 현행 경선 제도하에 경선에 참여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이어 "정치 권력자는 밀실 협상을 중시했고, 이로 인해 많은 시민들이 멀어져 갔다"며 당 고위층들에게 '정치 개혁'을 부르짖었다.

해외 출장 중인 궈타이밍 회장은 페이스북을 한 시장이 말한 '밀실협상'에 관한 입장에 대해 공감한다고 밝혔다.

궈 회장도 이어 국민당 중앙위원회가 한 시장이 제안한 바를 고려해 경선 참여에 대한 전제조건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궈 회장은 또 국민당이 단결하는 것이 내가 가장 진심으로 바라는 바라며 "중화민국의 승리만이 있어야 비로소 국민당의 승리가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만의 유명한 음악가 오우양나나의 아버지인 오우양룽(歐陽龍) 국민당 대변인은 한궈위에게 오해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오우 국민당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자격이 있다면 경선에 참여할 수 있다. (경선 과정에서) 밀실 협상은 누구에게도 어떤 이익이나 불이익을 주지 않는다. 당 중앙은 한궈위가 경선에 참석할 수 있도록 (그를 배려해) 공개적으로 부른 것이다. 궈타이밍도 경선에 참여하기로 했다. 모두 같은 대우를 받고 사회적으로 공정한 평가를 받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루슈옌(盧秀燕) 타이중(台中) 시장도 한궈위 성명 발표 전 "만약 한궈위가 참선하겠다면 그것은 여론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이다. 하지만 경선은 불가피하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경선에 등록했다. 바로 한궈위를 직접 (경선 없는 총선 참가에) 부르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라고밝혔다.

최근 실시된 정치인 지지율 설문조사에서 한 시장은 궈 회장을 앞선 것으로 나타나 더욱 주목 받았다.

22일 연합보는 국민당 당내 지지도 조사를 발표, 한 시장이 19%를 얻은 궈 회장보다 7%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한 시장이 총통에 당선될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예측했다.

같은날 녹당도 자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한 시장은 18.7%, 궈 회장은 11.9%의 지지율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설문조사에서 민진당의 누가 나와도 한 시장을 이길 사람이 없는 것으로 집계됐다.


궈타이밍 회장[페잉스북]


다음은 한궈위 시장의 5대 성명 전문

1. 우선, 지금까지 한궈위를 격려해주시고 지지해주며 소중하게 생각해주신 국내 해외 여러분 모두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2. 저는 가오슝 시장이 된 후 대만이 좋아져야 가오슝도 더 좋아질 수 있다는 것을 깊이 깨달았습니다.

3. 국민당 2020년 총선에 대해서 지금 이 시점에는 현행 제도의 경선에 참여할 수 없습니다.

4. 오랫동안 정치 권력자는 밀실 협상을 중요시했고 이로 인해 많은 시민이 멀어져 갔습니다. 대만의 정치 개혁은 더이상 늦출 수 없습니다. 당내 고위층은 여론을 세심하게 살피고 사회 흐름에 관심을 갖고, 서민 경제를 중요시하고 세상에 힘들어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5. 저는 대만에서 태어나 대만에서 자랐으며 대만에서 죽어 대만에 묻힐 것입니다. 저는 중화민국을 열렬히 사랑하며 중화민국의 발전과 보호를 위해 개인의 득과 실, 영예와 치욕에 연연하지 않습니다. 대만을 바꿀 수 있다면 책임을 맡을 의향이 있습니다. 대만 사람과 중화민국이 보호받길 바랍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개최...미국, 대만 참여 지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개최된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미국의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만 참여를 지지했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세계보건기구의 세계보건총회(World Health Assembly, WHA)에서 대만을 지지하는 발언이 있었다.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집권 이후 3년 연속 세계보건총회의 초대장을 받지 못했다.

이에 14개 우방국이 20일 '대만을 옵서버의 자격으로 세계보건총회에 초청하자'는 제안도 2번이나 2:2의 결과로 의제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각 국가의 발언 시간에 미국, 독일, 영국 등의 이념이 비슷한 국가들이 직간접적으로 대만을 지지했다.

알렉스 아자르(Alex Azar)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만의 2천 3백만 명도 발언할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옵서버의 신분으로 참가해온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해 미국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하면서 "대만의 2천 3백만 명의 사람들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발언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대만의 세계보건총회 참가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독일과 영국의 보건복지부 장관도 간접적인 방식으로 전 세계 국민이 모두 참여할 수 있어야 세계가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세계보건기구 총회는 28일까지 개최된다.

관련기사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세계독감백신회의 참석 못해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