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가오슝서 폭발물 상자 터져

폭발물 상자를 든 다이씨[중국시보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남부 가오슝(高雄)에서 폭발물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15일 가오슝시 구산구(鼓山區)에 위치한 한 회사에서 작은 상자에 담긴 폭약이 터져 회사 대표 펑(馮)모 씨가 혼수 상태에 빠졌다.

경찰은 커플로 알려진 중(鍾, 42, 여)모 씨와 다이(戴, 62)모 씨를 체포했다. 중씨와 다이씨는 5년간 인터넷 친구로 지내다 현재 교제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씨는 펑 대표에게 1천200만 대만달러(약 4억6천만 원)를 돌려 받지 못해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신문은 전했다.

중 씨의 남자친구는 폭발물이 든 상자를 펑 씨가 운영하는 회사 앞에 갖다 뒀다.

조사에 따르면 14일 중 씨는 다이씨를 태우고 구산구에 갔으며 폭발물이 터진 회사에서 약 200미터 떨어진 지점에 차를 세워뒀다. 그뒤 다이씨는 오토바이 헬멧을 쓰고 폭발물이 든 상자를 회사 앞에 갖다 뒀다.

15일 아침 9시 회사 여직원은 펑씨 앞으로 온 상자를 펑씨 책상에 올려 뒀다. 이날 점심시간에 여직원이 식사를 하러 간 사이 펑씨는 사무실에 들어와 상자를 열자 폭발했다.

펑씨는 이로인해 전신 60%에 2, 3도 화상을 입었고 현재까지 혼수상태다.

중씨는 이번 폭발사건에 가담하지 않았으며 다이씨가 자신을 위해 펑씨를 놀라게 해주려는 줄만 알았다고 조사에서 밝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정부, 마스크 생산설비 지원⋯"세계 2위 마스크 생산국가 된다"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는 우한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대만 마스크 생산라인이 대폭 증설되었다고 대만 경제부가 12일 밝혔다.

우한폐렴, 타이베이 황금상권 백화점 매출에 직격탄?⋯"직원 30% 감원"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18명에 이르는 가운데 백화점의 최고 접전지로 알려진 신이상권(信義商圈)에 위치한 한 백화점에서 정리해고가 진행된다고 대만 연합보가 12일 보도했다.

대만 외교부, 대만서 지역사회 감염 발생했다는 한국 측에 정정 요구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외교부가 한국 측이 대만 지역사회내에 신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있어 여행을 최소해달라는 것에 대해 이는 사실과 달라 정정을 요구했다고 대만 중앙통신사 등이 보도했다.



우한폐렴 우려속 대만 7일간 독감 사망자 14명⋯독감으로 응급실 찾은 사람 8만3천여 명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우한폐렴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 통계가 발표됐다. 우한폐렴 뿐만 아니라 독감 예방에도 주의를 기울어야 하겠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