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정치] 타이베이(台北) 시장 커원저(柯文哲), "할 일은 너무 많고, 시간은 없고"

타이베이(台北)시장 커원저(柯文哲)는 22일 본인의 페이스북 팬페이지에 한 기자로부터 받은 질문을 페이스북으로 답변했다.

"2015년 중 무엇이 가장 큰 문제로 다가 왔는가"라는 질문에 그는 "해야할 일은 너무 많은데, 시간은 턱없이 부족하다."라고 대답했으며,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진 것이 있다면 시간 아닌가. 누구든 24시간을 하루로 사용하고 있는데 말이다."라며 시장의 고충을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22일 타이베이 시장 커원저 "할 일은 많은데, 시간이 부족" / 커원저 페이스북 
과거 국립대만대 의대 교수 시절 당시 그는 학생들에게 성공의 3대 요소는 타고난 능력, 운, 노력이며, 능력과 운은 사실 하늘이 결정하지만 노력만큼은 본인에게 달려 있다고 가르쳤다고 말하며,  "혼신의 노력을 다해 내일의 타이베이는 보다 나은 타이베이가 되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하며 당선 당시의 초심을 잃지 않았음을 보였다.



커원저 시장의 2015년 시장 업무를 보면 연예인보다 더 바쁜 생활을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746명의 외빈을 맞이 하였고, 시정부 직원들과 일대일 면담을 37차례 가졌으며, 공개적 스케쥴만 587회, 페이스북에 278편의 글을 올렸고, 금년에만 55만 명 이상이 그의 페이스북을 받아보기 시작했다. 또한 공문 처리는 3893건을 하였으며, 타이베이시 이장(里長)들과 좌담회를 43차례, 의원들과 점심을 56차례나 먹었다.

이런 와중에도 서울, 중국 광저우(光州) 및 상하이(上海) 출장도 다녀왔다. 지난 7월 15일 그는 서울에서 박원순 서울시장과 만남을 갖기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만난 커원저 타이베이시장 / 커원저 페이스북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사회] 대만 관광 목적은 원정 성매매?!

뽀얀 피부에 달콤한 미소를 가진 한국 국적 선 씨(31세)는 15일 대만에서 경찰에 의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대만에 온 목적이 여행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어제 경찰을 동원해 모텔에 잠복하여 그녀를 체포했다"며 가방 안에 10만NTD (한화 약 400만 원)과 피임용품 등을 발견하고 이를 증거물로 삼았다"고 밝혔다. 선 씨는 중개업자를 통해 매춘을 시작하고 한 번에 최고 2만NTD (한화 약 80만)에 성매매를 하였고, 가방에서 증거물로 포착된 피임용품에 대해서는 클럽에서 만난 남성을 대비한 물건이라며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선 씨는 현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의 조사에 응했으며, 조사 과정 중에서 대만에 온 목적은 관광인데 왜 성매매로 의심받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를 태우고 타이베이 지역의 모텔을 돌아다닌 그녀의 기사 허(許) 씨는 이미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상태이다. 경찰 측은 이미 선 씨와 허 씨를 각각 성범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허 씨의 증언을 기반으로 성매매 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조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경찰 측은 한류 열풍을 타고 성매매를 하러 대만에 온 한국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매번 적발 시 모두들 대학생이라고 말하고 학비를 벌기 위한 생계형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1월에 연예인과 흡사한 한국 여자가 대만에서 성매매 범죄로 밝혀졌고, 3월에 한국 성형 외과에서 간호사하고 있다는 여자가 대만 관광 명소인 단수이(淡水)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었고, 6월에 한 여자가 메르스를 피하기 위해 대만에 와서 원정 성매매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잡힌 바가 있다.


<원문: 羅翊宬, 편집: 柳大叔>


다른 기사:
[대만사회] 한국 관광객, 대만서도 치마 밑 몰카질 
[대만생활] 자신을 일본인이라 말하는 한국인들 
[단독] 타이페이 101빌딩, 한국 여성 관광객 명품 가방 훔쳐…

대만 광복절은 8월 15일이 아닌 10월25일?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나익성(羅翊宬)] 대만 광복절은 10월 25일이다. 한국은 8월 15일이 광복절인데 말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일본이 항복문서에 서명하며 대만을 중화민국에게 넘기겠다는 서명을 한 날이 10월 25일이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