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생활] 초미세먼지의 습격, 도보 5분 거리에서 흐릿한 타이베이101빌딩

15일 대만 전역의 온도가 급격하게 하강하여 북부는 이미 10도 이상의 차이를 보이며, 습하고 추운 반갑지 않은 날씨가 찾아왔다. 또한 타이베이는 비도 내렸다.

이 와중에 타이베이는 하루종일 흐렸다. 비 때문에 흐린 것은 아니었다. 대륙에서 날아온 초미세먼지(PM2.5)의 영향이 컸다. 15일 중국 상하이 지역은 최대 250μg/m3까지 치솟았다. 대만 서쪽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지역에서 적색 이상의 경보를 보인 가운데 타이베이는 급기야 자색 경보를 보이며 PM2.5의 '매우 높음' 등급을 받았다. 70-100μg/m3에 해당하는 지역이 상당했다.

15일 초미세먼지의 습격 / ETtoday
신의구(信義區) 상권에서 도보 5분 정도에 위치한 타이베이 101빌딩은 안개가 자욱한 것 마냥 흐리게 보였다.

환보서(環保署)는 이같은 현상은 16일까지 대만 전 지역에서  PM2.5 '높음' 등급 이상을 유지하며 계속될 것이며, 공기오염지수(PSI)도 '불량'으로 내다봤다. 또한 외출 및 야외활동을 가급적 자제하고, 외출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 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대만 대륙위, "홍콩국가보안법은 전세계인에게 내린 율령"⋯1일 위반자 300여 명 체포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가 1일 '대만홍콩서비스교류판공실'을 열고 정식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천밍퉁(陳明通) 대륙위원회 주임은 6장 66조로 이루어진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전세계인에게 해당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