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달걀서 '다이옥신' 검출…대만 먹거리 '비상'

[대만은 지금=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대만 식품 의약국(FDA)는 지난 4월 21일 금요일 먀오리(苗栗)현의 한 계란 도매업자가 유통하려던 계란에서 다이옥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자료 화면 / 유튜브 캡처




다이옥신은 세계보건기구에서 정한 1급 발암물질이다. 달걀에서 다옥신이 검출된 것은 대만 먹거리 역사상 최초다.

다이옥신이 검출된 계란은 먀오리(苗栗)현의 한 도매업자 샘플로 5.4pg/g의 다이옥신이 검출됐다. 이 수치는 법적 기준치의 두배를 훌쩍 넘는 수치이다.

이 도매업자는 타오위안(桃園), 신베이시(新北市) 등에 계란을 납품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일단 지난 22일 오후 3시에 의심되는 세 업체의 모든 계란의 판매를 중지시켰다. 다이옥신이 검출된 계란은 장화(彰化)현에 위치한 세 업체로부터 계란을 공급 받은 것 중 하나로 알려지자 당국은 세 업체 모두 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또한 당국은 이 업체가 최근 유통한 6.2톤의 달걀을 전면 회수해 조사에 착수했다.

소식을 접한 대만 국민들은  "도대체 무엇을 먹을 수 있냐"는 불만과 함께 "정부가 제대로 관리하지 못했다"며 당국의 빠른 조사를 촉구했다.

아울러 대만 연합보는 당국이 발표한 다이옥신이 검출된 달걀은 이번이 처음이라는 데에 반박 기사를 냈다.

신문은 23일 랴오바오치(廖寶琦) 대만 국립성공대 교수가 7년전 연구 논문에서 대만내 토종닭이 낳은 달걀에서 다이옥신이 기준치 이상 검출된 적이 있다고 발표했다며 당국의 허술한 관리체계를 꼬집었다.

또한 이 같은 보도로 비단 대만 중부 지방 뿐만 아니라 대만 전역의 달걀에서 기준치 이상 다이옥신이 포함됐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