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여성, 어머니 위해 서행했다 7분간 고지서 5장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한 대만 여성이 고령의 어머니와 드라이브 갔다가 7분만에 5장의 과태료 고지서를 받았다.

자료 화면 [유튜브 캡처]




29일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가오슝(高雄)에 사는 공무원 천(陳·여·52) 씨는 11월 3일 막 화학치료를 끝내신 어머니(78)와 함께 이란(宜蘭)으로 드라이브를 갔다.

몸이 안 좋은 어머니를 위해 천천히 운전하며 드라이브를 즐기다가 가오슝으로 돌아왔다.

하지만 천 씨는 자신 앞으로 날라온 5장의 과태료 고지서를 받았다.

천 씨는 교통법규를 위반한 것이 없다고 생각했기에 의문을 품었다.

고지서에는 당시 천 씨가 이란에 있는 쉐산(雪山) 터널을 통과할 때 최저 제한 속도인 70km 이하로 달려 벌금을 부과한다는 내용이 써있었다.  최저제한 속도 위반인 것이다.

더 황당한 건 5장의 고지서는 모두 천 씨가 7분 가량 쉐산 터널을 서행하는 동안 발행된 것이었다. 당시 천 씨의 차량은 62~65km로 달리고 있었다.

5장의 고지서의 벌금 합계는 1만5천 대만달러(약 60만원)였다.

천씨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어 경찰에 거듭 확인했지만 최저속도를 지키지 않아 부과된 벌금이라는 대답만 들었다.

천씨는 경찰이 7분 내에 5장의 과태료 고지서를 부과한 것은 비례의 원칙에 어긋난다며 감독기관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