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홍콩 작가, "대만, 행복한 곳만은 아니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台灣) 타이베이(台北) 야경[전미숙 촬영 = 대만은 지금]
대만(台灣) 타이베이(台北) 야경[전미숙 촬영 = 대만은 지금]
홍콩과 대만을 오가며 생활하는 한 홍콩 작가가 대만을 행복한 곳이라고 부르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콩 작가이지 유명 작사가인 린시(林夕)는 2년 전부터 홍콩과 타이베이 두 도시에서 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약 5~6년 전 대만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만은 행복해 보인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리고 그는 당시 대만이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차부터 모든 것이 최고라고 생각했다.

14일 빈과일보에 따르면, 그는 2년 넘게 두 도시에서 생활을 해보니 홍콩인이 경험할 수 없는 대만을 이해하게 됐다.

그는 대만이 행복해 보인다고 말할 수 없다며 홍콩인들에게 "대만의 물가가 정말 싸다"라는 말을 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홍콩인이 대만을 부러워하는 것 중 하나는 음식이다. 홍콩보다 4분의 1정도의 가격으로 대만의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매력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는 이런 매력은 저임금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가가 싸다고 말하기 전에 대만 최저임금 2만2천 대만달러, 2만8천 대만달러를 생각해봐야 한다"며 "물가가 싼 건 저임금의 대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물가가 싼 것이 여행업자에게 도움이 될지언정 노동자에게 이익이 되지는 않는다"라며 "이는 곧 대만인들의 '눈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몇 년전 발생한 불량기름 사건을 가지고 식품의 안전문제를 꼬집었다. 그는 "대만 식품은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대만에서도 큰 불량기름이 문제가 된 걸 몰랐다"며 "이제는 뭐가 나쁘고 좋은 건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대만 노동법 중 주5일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대만에서 자주 가는 식당의 영업시간이 바뀌면서 식당 주인과 이야기를 해보니 대만도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달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의 '2018 세계행복지수 보고서'에는 대만이 156개국 중 26위를 차지하면서 아시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고 꼽혔다.

관련 기사 더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아시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1위, 세계 26위
[인물탐구] 최창근(崔彰根), "타이베이(臺北), 소박하고 느긋한 행복의 도시"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쉐라톤, '중국대만' 표기한 메리어트그룹과 계약 취소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쉐라톤 타이베이 중허 호텔(台北中和福朋喜來登酒店)이 중국의 압박에 굴복해 예약 사이트에 '중국대만'이라고 일방적으로 표시한 메리어트 호텔 그룹과 계약을 끝내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