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홍콩 작가, "대만, 행복한 곳만은 아니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台灣) 타이베이(台北) 야경[전미숙 촬영 = 대만은 지금]
대만(台灣) 타이베이(台北) 야경[전미숙 촬영 = 대만은 지금]
홍콩과 대만을 오가며 생활하는 한 홍콩 작가가 대만을 행복한 곳이라고 부르기 어렵다고 밝혔다.



홍콩 작가이지 유명 작사가인 린시(林夕)는 2년 전부터 홍콩과 타이베이 두 도시에서 생활을 하고 있다. 

그는 약 5~6년 전 대만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대만은 행복해 보인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그리고 그는 당시 대만이 세계에서 가장 맛있는 차부터 모든 것이 최고라고 생각했다.

14일 빈과일보에 따르면, 그는 2년 넘게 두 도시에서 생활을 해보니 홍콩인이 경험할 수 없는 대만을 이해하게 됐다.

그는 대만이 행복해 보인다고 말할 수 없다며 홍콩인들에게 "대만의 물가가 정말 싸다"라는 말을 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홍콩인이 대만을 부러워하는 것 중 하나는 음식이다. 홍콩보다 4분의 1정도의 가격으로 대만의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매력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그는 이런 매력은 저임금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물가가 싸다고 말하기 전에 대만 최저임금 2만2천 대만달러, 2만8천 대만달러를 생각해봐야 한다"며 "물가가 싼 건 저임금의 대가"라고 강조했다.

그는 "물가가 싼 것이 여행업자에게 도움이 될지언정 노동자에게 이익이 되지는 않는다"라며 "이는 곧 대만인들의 '눈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몇 년전 발생한 불량기름 사건을 가지고 식품의 안전문제를 꼬집었다. 그는 "대만 식품은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대만에서도 큰 불량기름이 문제가 된 걸 몰랐다"며 "이제는 뭐가 나쁘고 좋은 건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대만 노동법 중 주5일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대만에서 자주 가는 식당의 영업시간이 바뀌면서 식당 주인과 이야기를 해보니 대만도 쉽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달 유엔 산하 자문기구인 지속가능발전해법네트워크(SDSN)의 '2018 세계행복지수 보고서'에는 대만이 156개국 중 26위를 차지하면서 아시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고 꼽혔다.

관련 기사 더 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아시아에서 가장 행복한 나라 1위, 세계 26위
[인물탐구] 최창근(崔彰根), "타이베이(臺北), 소박하고 느긋한 행복의 도시"

최근 인기 뉴스

대만 국가경쟁력 13위…한국, 중국보다 높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17일 세계경제포럼(WEF)이 발표한 국가경쟁력 보고서에서 대만이 국가경쟁력 13위를 기록해 2017년과 같은 순위를 유지했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세계경제포럼(WEF)가 17일 발표한 '2018년 국가경쟁력 보고서'에서 대만이 아시아에서 2위인 싱가포르, 5위인 일본, 7위인 홍콩의 뒤를 이어 아시아에서 4번째로 높은 13위를 차지했다.

1위는 미국이 차지했다. 2위는 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한 싱가포르, 3위는 독일, 4위는 스위스였다.

대만 뒤를 이어 13위는 호주, 15위는 한국이었다. 중국은 28위이다.

보고서 분석에 따르면, 대만은 정보 통신 기술(ICT) 보급, 거시경제의 안정성, 상품시장, 노동력 시장, 금융시스템 등 영역에서 평균적으로 20위 안에 들었다. 혁신 역량 부분에서는 독일, 미국, 스위스에 이어 세계 4위를 차지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국가발전위원회는 혁신 역량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에 대해 현재 정부가 혁신 사업 부분의 투자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5+2 산업혁신 등의 정책을 실현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히면서 지속적으로 더 좋은 환경을 만들고 규제를 완화해 대만 혁신 개민 군단의 힘을 키워 세계의 주목을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발전위원회는 또한 법률적인 부분에서의 효율성, 관세 복잡도 지수, 새 사업 등록 처리 일수 등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는데 이에 대한 정책을 개선하는 데 참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메이링(陳美伶) 국가발전위원회 주임은 "이번 평가는 예전과 다르다. 디지털 시대에 맞춰 디지털 경제의 발전도 평가하며 중요시됐다. 모든 국가들이 디지털 경제를 발전시키고 있는 상황에서 대만 또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다"라고 설명하면서 "국가도 기업과 마찬가지로 혁신 없이는 경쟁력을 유지할 수 없다. 혁신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디지털 시대 경쟁력의 관건이다"라고 분석했다.



세계경제포럼은 이번…

가오슝 철도 지하화, 14일 개통돼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14일 새벽에 가오슝(高雄) 철도가 지하화해 새롭게 개통됐다.



연합보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가오슝 철도는 지하화 계획을 위해 2009년 6월 26일 공사를 시작해 10년의 공사를 진행, 14일 새벽 6시 반 경에 가오슝 신 기차역(高雄新車站)에 첫 지하화 철도를 운행했다.


14일 새벽 첫 기차의 운행을 보기 위해 플랫폼에는 많은 여행객들과 철도 마니아들이 모여들기도 했다.

이번 철도 지하화에는 약 1억 대만달러가 투입됐다.

이번에 개통된 지하화 노선은 신쭤잉(新左營)역에서 펑산(鳳山)역까지로 총 길이는 15.37킬로미터이다.


지하화 작업과 함께 불필요한 교차로, 육교 등도 제거될 예정이다. 이로 인해 도시의 외관을 바꾸고 시내 교통 문제도 개선하는데 도움이 될 예정이다.

한 가오슝 주민은 "정말 오랫동안 시끄러웠는데 갑자기 조용해져 너무 이상하다"며 "기차 부근에 살며 60년을 살았는데, 철도 지하화 후 소음이 개선된 것이 좋다"고 밝혔다.

40년 살았다는 다른 한 주민은 "철도 지하화는 시작됐지만, 아직도 그 위는 엉망이다. 4~5년 더 걸릴 공사들이 있는데, 당장은 생활에 도움보다는 더 혼란스러울 것 같다"고 불만을 호소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