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인들의 '빨갱이 언론 OUT', 입법으로 이어질까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23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에서 빨갱이 언론 퇴출 시위인 반홍매체(反紅媒) 시위가 벌어졌다고 대만 자유시보와 빈과일보 등이 보도했다.



이번 시위는 '홍색언론을 거절하고 대만민주를 지키자'(拒絕紅色媒體、守護台灣民主)라는 주제로 열렸다. 대만에서는 홍색, 적색 등의 한자어 표현은 빨갱이, 친중, 공산당 지지자 등을 의미한다.

대만독립파 시대역량당 소속 황궈창(黃國昌) 입법위원(국회의원)과 일명 '관장'(館長)으로 널리 알려진 인터넷 논객 천즈한(陳之漢)의 주도로 개최된 이번 운동은 홍콩의 '송환법' 반대시위와 맞물려 일어나 큰 관심을 모았다.

주최 측은 "홍색언론은 중국 공산당이 가짜 뉴스를 통해 대만을 분열시키고 통일전선을 진행해 대만의 민주주의 헌법 질서를 깨뜨린다"고 강조했다.

야오리밍(姚立明) 국회관찰기금회 대표는 현장에서  "홍색은 단지 색깔이 아니라 빨간색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권은 사라져야 한다"며 "모든 사람은 '중'(中)자가 들어간 언론의 취재를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행사에 우비를 입거나 우산을 든 대만인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시대역량당은 이날 10만 명이 현장에 모였다고 밝혔다.

체육관을 운영해 일명 '관장'으로 불리는 인터넷 논객 천즈한은 3시간 동안 폭우 속에서 시위 현장을 떠나지 않는 사람들을 보며 감격을 받았다며 시위 현장에는 관광버스도, 도시락도 없다며 이건 위대한 일이라고 극찬했다.

다이웨이산(戴瑋姍) 민진당 신베이시의원은 TV프로그램에 출연해 당시 관광버스들이 없었고 민중들이 자발적으로 모였다며 인터넷스타의 카리스마도 확실히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이 의원은 예전에 어른들은 농담으로 젊은이들은 행동력이 없다고 말했지만 이번 활동을 통해 과거 인터넷으로 동원할 수 있는 인원에 대한 개념을 깨버린 것이라며 "참여한 사람들은 커원저 타이베이시장 지지자, 시대역량당 및 민진당 지지자들로 이들이 하나로 뭉쳤다"고 평가 했다. 그는 이어 "현장에는 40세 이하 젊은이들이 상당수였다"고 말했다.

대만 인터넷 토론사이트에는 대만 4대 신문 24일자 1면 사진과 함께 무엇이 빨갱이 언론인지 토론이 벌어지기도 했다.


황궈창 입법위원은 "홍색언론은 중국 공산당의 보조금을 받으면서 대만에서 가짜 신문을 만들어내고 있어 대만의 민주주의를 훼손시키고 있다"며 대만의 국가통신위원회(NCC)에 홍색 언론을 제재해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이번 9월 1일 입법원 개원시 관련 법안 수정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만 행정원은 "중화인민공화국의 각 방면의 침투와 봉쇄에 대해 계속해서 국가 안보를 강화해 나가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NCC도 "언론들의 저널리즘 구현을 위해 관련 매체를 계속 감독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쩡밍쭝(曾銘宗) 국민당 입법위원은 "관련 매체들의 위법 행위가 있어야 하는데 구체적인 사실이나 증거가 없다"며 "황궈창에게 투표로 반대입장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중국시보(中國時報)는 "민진당이 총통선거를 노리고 만들어낸 계획"이라며 친중 언론사를 공격해 자신들의 목소리를 높이려고 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차이잉원(蔡英文)정부가 정치권력을 계속 유지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국가안전법(국가보안법) 강화 후 "누구든지 다른 정치적 입장을 가질 수 있지만 국가를 배반하고 대만 국민을 해한다면 가장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정부는 언론(표현)의 자유를 중시하지만 절대 대만의 자유를 악용해 대만의 자유를 해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폭우에 침수된 식당에서 발이 잠겨도 묵묵히 식사하는 손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침수가 된 식당에서 빗물이 발목까지 잠겨가며 꿋꿋하게 식사를 하고 있는 사진이 눈길을 끈다.

20일 대만 연합보 등은 전날 대만 남부지방에 폭우가 내린 가운데 윈린현(雲林縣) 베이강(北港)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손님 둘이 닭고기밥인 지러우판(雞肉飯)을 먹는 모습을 보도했다.

신문은 침수로 발목까지 잠긴 식당에서 여느 맑은 날과 같은 모습으로 태연하게 앉아서 지러우판을 즐기고 있었다고 전했다. 19여 저녁 윈린현은 국지성 폭우가 쏟아지면서 많은 곳이 물바다가 됐다.

해당 식당은 베이강(北港) 원화로(文化路) 근처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는 맛집이 즐비하며, 특히 다퉁로(大同路) 일대에는 약 50여 개의 작은 식당들이 몰려 있다.



손님은 "큰 비가 내리니 배를 먼저 돌봐야 한다"면서 "특히 (자기가 먹고 있는) 지러우판이 너무 맛있다"고 말했다.

그는 "침수의 높이가 코에 닿지 않는 한 지금 먹고 있는 지러우판을 다 먹어치우고 가겠다"며 농담 섞인 어조로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냥 참고 먹는 건데, 물에 잠긴 발은 차갑고, 입 속은 따뜻하다"며 "매우 특별한 맛"이라고 밝혔다.




[설문] 2020년 대만 총통 선거, 누가 당선될까 2020年總統大選, 誰會當選呢 ?

본 설문은 대만에서 전하는 한글 소식지  '대만은 지금'(https://nowformosa.blogspot.com/)이 독자 여러분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설문입니다.  2020년 1월 11일 대만 총통 선거가 실시되는데요. 누가 당선될 거라고 예상하시는지요?

該調查問卷是由韓國時事通訊“現在臺灣”(https://nowformosa.blogspot.com/)進行的調查問卷,2020年1月11日,台灣大選將舉行。 你期望誰當選?


로드 중...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