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인들의 '빨갱이 언론 OUT', 입법으로 이어질까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23일 오후 대만 타이베이에서 빨갱이 언론 퇴출 시위인 반홍매체(反紅媒) 시위가 벌어졌다고 대만 자유시보와 빈과일보 등이 보도했다.



이번 시위는 '홍색언론을 거절하고 대만민주를 지키자'(拒絕紅色媒體、守護台灣民主)라는 주제로 열렸다. 대만에서는 홍색, 적색 등의 한자어 표현은 빨갱이, 친중, 공산당 지지자 등을 의미한다.

대만독립파 시대역량당 소속 황궈창(黃國昌) 입법위원(국회의원)과 일명 '관장'(館長)으로 널리 알려진 인터넷 논객 천즈한(陳之漢)의 주도로 개최된 이번 운동은 홍콩의 '송환법' 반대시위와 맞물려 일어나 큰 관심을 모았다.

주최 측은 "홍색언론은 중국 공산당이 가짜 뉴스를 통해 대만을 분열시키고 통일전선을 진행해 대만의 민주주의 헌법 질서를 깨뜨린다"고 강조했다.

야오리밍(姚立明) 국회관찰기금회 대표는 현장에서  "홍색은 단지 색깔이 아니라 빨간색으로 대표되는 모든 정권은 사라져야 한다"며 "모든 사람은 '중'(中)자가 들어간 언론의 취재를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된 행사에 우비를 입거나 우산을 든 대만인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시대역량당은 이날 10만 명이 현장에 모였다고 밝혔다.

체육관을 운영해 일명 '관장'으로 불리는 인터넷 논객 천즈한은 3시간 동안 폭우 속에서 시위 현장을 떠나지 않는 사람들을 보며 감격을 받았다며 시위 현장에는 관광버스도, 도시락도 없다며 이건 위대한 일이라고 극찬했다.

다이웨이산(戴瑋姍) 민진당 신베이시의원은 TV프로그램에 출연해 당시 관광버스들이 없었고 민중들이 자발적으로 모였다며 인터넷스타의 카리스마도 확실히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다이 의원은 예전에 어른들은 농담으로 젊은이들은 행동력이 없다고 말했지만 이번 활동을 통해 과거 인터넷으로 동원할 수 있는 인원에 대한 개념을 깨버린 것이라며 "참여한 사람들은 커원저 타이베이시장 지지자, 시대역량당 및 민진당 지지자들로 이들이 하나로 뭉쳤다"고 평가 했다. 그는 이어 "현장에는 40세 이하 젊은이들이 상당수였다"고 말했다.

대만 인터넷 토론사이트에는 대만 4대 신문 24일자 1면 사진과 함께 무엇이 빨갱이 언론인지 토론이 벌어지기도 했다.


황궈창 입법위원은 "홍색언론은 중국 공산당의 보조금을 받으면서 대만에서 가짜 신문을 만들어내고 있어 대만의 민주주의를 훼손시키고 있다"며 대만의 국가통신위원회(NCC)에 홍색 언론을 제재해줄 것을 호소했다.

그는 이번 9월 1일 입법원 개원시 관련 법안 수정을 강력하게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만 행정원은 "중화인민공화국의 각 방면의 침투와 봉쇄에 대해 계속해서 국가 안보를 강화해 나가 민주주의 가치를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NCC도 "언론들의 저널리즘 구현을 위해 관련 매체를 계속 감독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쩡밍쭝(曾銘宗) 국민당 입법위원은 "관련 매체들의 위법 행위가 있어야 하는데 구체적인 사실이나 증거가 없다"며 "황궈창에게 투표로 반대입장을 보여달라"고 호소했다.

중국시보(中國時報)는 "민진당이 총통선거를 노리고 만들어낸 계획"이라며 친중 언론사를 공격해 자신들의 목소리를 높이려고 한다고 밝혔다. 신문은 이어 "차이잉원(蔡英文)정부가 정치권력을 계속 유지하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은 국가안전법(국가보안법) 강화 후 "누구든지 다른 정치적 입장을 가질 수 있지만 국가를 배반하고 대만 국민을 해한다면 가장 엄중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면서 "정부는 언론(표현)의 자유를 중시하지만 절대 대만의 자유를 악용해 대만의 자유를 해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연예인이 말한 일본인이 이해 못하는 대만인들의 식사 습관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인이 해외 여행으로 선호하는 국가 중 하나로 일본이 꼽힌다. 대만의 한 프로그램에 출연한 연예인이 대만인들이 일본에서 해서는 안될 행동을 밝혀 언론들로부터 주목받았다.

[대만사회] 대만 관광 목적은 원정 성매매?!

뽀얀 피부에 달콤한 미소를 가진 한국 국적 선 씨(31세)는 15일 대만에서 경찰에 의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대만에 온 목적이 여행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어제 경찰을 동원해 모텔에 잠복하여 그녀를 체포했다"며 가방 안에 10만NTD (한화 약 400만 원)과 피임용품 등을 발견하고 이를 증거물로 삼았다"고 밝혔다. 선 씨는 중개업자를 통해 매춘을 시작하고 한 번에 최고 2만NTD (한화 약 80만)에 성매매를 하였고, 가방에서 증거물로 포착된 피임용품에 대해서는 클럽에서 만난 남성을 대비한 물건이라며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선 씨는 현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의 조사에 응했으며, 조사 과정 중에서 대만에 온 목적은 관광인데 왜 성매매로 의심받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를 태우고 타이베이 지역의 모텔을 돌아다닌 그녀의 기사 허(許) 씨는 이미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상태이다. 경찰 측은 이미 선 씨와 허 씨를 각각 성범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허 씨의 증언을 기반으로 성매매 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조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경찰 측은 한류 열풍을 타고 성매매를 하러 대만에 온 한국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매번 적발 시 모두들 대학생이라고 말하고 학비를 벌기 위한 생계형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1월에 연예인과 흡사한 한국 여자가 대만에서 성매매 범죄로 밝혀졌고, 3월에 한국 성형 외과에서 간호사하고 있다는 여자가 대만 관광 명소인 단수이(淡水)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었고, 6월에 한 여자가 메르스를 피하기 위해 대만에 와서 원정 성매매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잡힌 바가 있다.


<원문: 羅翊宬, 편집: 柳大叔>


다른 기사:
[대만사회] 한국 관광객, 대만서도 치마 밑 몰카질 
[대만생활] 자신을 일본인이라 말하는 한국인들 
[단독] 타이페이 101빌딩, 한국 여성 관광객 명품 가방 훔쳐…

11월 타이베이독서회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살인자의 기억법>

'대만은 지금'이 동오대학(東吳大學) 동아시아연구센터(東亞研究中心)와 함께 대만 타이베이에서 독서회를 개최하고자 합니다.

- 책명: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살인자의 기억법>《我有破壞自己的權利》,《殺人者的記憶法》
- 저자: 김영하
- 날짜: 11월 16일 토요일 오후 7~9시
- 장소: 후스(胡思) 헌책방 난시점 (타이베이 지하철 레드라인 중산역, 중산지하책거리 R9 출구 근처) 胡思二手書店南西店 (주소: 大同區赤峰街41巷7號)
- 참가비용: 없음. 단, 책방에서 파는 음료 1잔을 시키셔야 합니다
- 진행 언어: 중국어
- 주최: 대만은 지금 x 東吳大學東亞研究中心

참가를 원하시는 분은 아래로 간단한 신청서와 책에 대한 간단한 감상을 작성해주시면 감사합니다. <대만은 지금>에서 10월 14일 목요일 밤 10시까지 접수된 감상평을 확인 후 목요일 밤에 초청 메일을 보내드립니다.

책을 가지고 계신 분은 책을 들고와 주시기 바랍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등록 링크(누르면 이동) ↓↓↓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