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외교부장, 일본 대표와 버블티 외교

신임 주대만 일본대표(좌)와 대만 외교부장(우)[트위터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외교부장이 일본과 버블티 외교를 벌였다.



우자오셰(吳釗燮) 대만 외교부장(장관)과 히로야수 이즈미(泉裕泰, 62) 신임 주대만 일본 대표가 함께 버블티를 들고 건배하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대만 외교부 트위터에 6일 공개됐다.

우 부장은 신임 일본대표를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해당 트위터 게시물에는 버블티 외교를 뜻하는 #BubbleTeaDiplomacy라는 해시태그가 달렸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