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어선, N95마스크 7만1천장 밀수출하려다 '덜미'

대만 해순서가 어선에서 발견한 N95마스크 7만1천장 [페이스북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대만에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대만 어선 하나가 마스크를 몰래 수출하려다 덜미를 잡혔다.



12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대만 펑후(澎湖)지역 어선 지청파(吉成發) 어선이 출항을 앞두고 세관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적발됐다.

어선에 실린 마스크는 N95마스크로 195상자가 배에 실려 있었다. 7만1천여 장에 달한다.

해경은 출항을 앞둔 이 어선이 이날 오후 1시께 세관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배 안에서 정체 불명의 상자들을 발견했다. 그속에서 N95 마스크가가 가득 담겨 있었다.

어선 선장은 마스크들은 펑후 지역의 부속섬들에 운송하려고 실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순서 측은 대만 본섬에서 실은 마스크를 어선을 이용해 해상에서 교역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마스크를 전량 압수했다.

대만은 현재 마스크 반출을 엄격하게 통제하고 있다. 재정부 관무서는 지난 1월 3일 우한폐렴이 확산되면서 대만내 마스크를 확보하기 위해 1월 24일부터 2월 23일까지 출국하는 사람이 들고 나갈 수 있는 마스크 수량을 1인당 50매(5상자)로 한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대만 해순서(해경)는 페이스북에 "열받게 만드는 밀매"라면서 "의료 자원을 이용해 폭리를 취하려고 했다"고 했다.

해순서는 펑후현 위생국,재정부 관무서 등에 범칙금 부과를 요청한 상태로 알려졌고, 압수한 마스크는 위생부에 넘겼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요구르트 1병 산 자가검역 무단이탈자에 벌금 800만원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경계가 강화된 가운데 신베이시 산충(三重)에 거주하는 한 남성이 요구르트 한 병 때문에 20만 대만달러(800만 원)의 벌금을 받게 됐다.

대만, 사형수 1명 처형해⋯민진당 정부들어 2번째 사형집행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차이칭샹(蔡清祥) 법무부장(장관)이 사형수 사형에 동의하여 사형이 1일 오후 집행됐다고 밝혔다.

이번 처형된 사형수는 웡런셴(翁仁賢, 53)이다. 그는 타오위안시 룽탄에 있는 자신의 집에 불을 질러 가족 6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사형 판결을 받았다.

사형 판결을 받은지 1년도 채 지나지 않았지만 처형됐다. .

웡씨는 2019년 7월 10일 대법원으로부터 그의 부모, 가사 도우미, 조카 등 6명을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선고 받았다.

웡씨는 2016년 2월 7일 늦은 밤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방화를 저질렀다. 당시 가족 6명이 사망하고 5명이 중상을 입었다.

과거 웡씨는 기자들을 향해 두 손을 사용해 중지 손가락을 지켜들기도 했으며, "나 잘생겼지?"라고 묻기도 했다.  

그의 재판을 담당한 판사는 "판사 42년간 악렬한 인간은 처음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의 시신을 실은 차량이 빠져나가는 모습을 담은 사진이 언론들을 통해 공개됐다.

그의 형은 동생의 시신을 찾아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형은 "일찌감치 그는 우리 가족이 아니었다. 죽은지 오래다"라고 말했다.

민진당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취임한 2016년 5월 18일 이후 사형은 두 번 집행됐다.

앞서 2018년 8월 31일에 사형이 집행된 바 있다.

현재 대만에는 39명의 사형수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전 정권인 국민당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 시절에는 33명의 사형수가 처형됐다.

대만인 73.4%, 여권의 영문국가명에 '차이나'(China) 삭제 '타이완'(Taiwan)지지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인 10명중 7명 이상이 대만 여권 상의 국가명의 영문표기를 중화민국을 뜻하는 '리퍼블릭 오브 차이나'(REPUBLIC OF CHINA)에서 '타이완'(TAIWAN)으로 바꾸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