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사회] 중학교 졸업여행 중 사고, 8명 중경상

18일 오전 가오슝(高雄)에 위치한 궈창(國昌)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2박 3일로 졸업여행을 가던 중 고속도로에서 사고가 났다. 327명의 학생과 선생님이 9대 관광버스에 나눠 타고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관광버스 1대가 앞에 달리던 트럭을 들이 받아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현장 / chinatimes

관광버스 기사의 부주의로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이 사고는 버스에 타고 있던 8명이 중경상을 입고 모두 사고 발생 지점에 가장 가까운 타이난 국립성공대병원과 타이난시립병원에 후송되었다.  그 중 한 여학생은 왼쪽 종아리가 절단되는 비극을 맞았다. 6시간에 걸친 수술 끝에 접합에 성공했으나 회복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이다. 나머지 7명은 골절상과 외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술 후 병원 측 인터뷰 / SET

관광버스 기사 천(陳) 씨(33세)는 앞차가 차선을 옮긴 후 앞 트럭을 발견했을 때 이미 늦은 상태로 우측으로 핸들을 꺾을 수 밖에 없는 상태였으나 피하기엔 너무 늦었다고 경찰에 진술했으며, 경찰 조사 결과 사고 당시 버스는 약 80km내외로 운행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운전기사 역시 팔과 다리에 부상을 입었다.

사고현장 / SET

사고 당일 관광버스를 운영하는 EDA여행사 측은 반드시 책임을 지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해당 학교 교장은 졸업여행의 첫째 조건은 안전이며, 교육부는 관광버스 등에 대한 규범을 명확하게 규범화하고, 졸업 여행시 배정되는 버스는 반드시 출고된 지 5년 이하의 차량이어야 하며, 배정되는 운전기사는 1년 내에 어떠한 교통 법규를 어긴 기록이 없어야 한다며, 교육부에 법적 제정을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사고 버스 / 101news

한편 2003년 자이현(嘉義縣)에 위치한 메이샨(梅山)중학교가 타고 가던 관광버스가 주택을 들이 받아 교사, 학생, 기사 등 모두 4명이 사망하고 26명이 다치는 사고가 졸업 여행 관련 비참한 대형 사고로 기록되고 있다.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 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