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정치] 22일 대만 총선 후보 지지율은?

대만 총선이 54일 가운데 최근 각 당별로 총통 후보와 함께 할 부총통 후보도 함께 나왔다. 여당인 국민당(國民黨)에서는 총통후보 주리룬(朱立倫)과 부총통후보로 왕루쉬엔(王如玄)이, 야당 민진당(民進黨)에서는 차잉원(蔡英文) 총통후보와 천지엔런 (陳建仁)이 부총통후보로 , 친민당(親民黨)에서는 송추위(宋楚瑜) 총선후보와 쉬신잉(徐欣瑩)이 부총통후보로 2016년 1월 16일에 있을 총선에 진격한다.

산리뉴스(三立新聞)설문조사센터는 최근 총선후보 관련 민심 조사를 실시하여 22일 발표하였다. 각 세 후보에 대한 지지도와 함께 최근 부총통 후보에 대해 10점 만점을 기준으로 한 국민들의 준 평균 점수를 공개했다.
부총통 후보 발표 후 총선 지지율 / SET

그 결과 민진당 차잉원, 천지엔런 후보는 44%, 국민당 주리룬, 왕루쉬엔 후보는 16%, 친민당 송추위, 쉬신잉 후보는 10%에 못 미치는 지지율을 보였다. 하지만 의사를 밝히지 않았거나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는 무려 30%에 가까웠다.

부총통 후보 순위 및 평점 / SET

 부총통 후보에 대해 10점 만점을 기준으로 나온 평점에 대해서는 중앙연구원(中央研究院) 부원장천지엔런(민진당) 부총통후보가 6.5점인데 반해 행정원(行政院) 노동위원회 주임위원 출신인 왕루쉬엔(국민당) 부총통 후보는 4.62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0점(또는 이하)의 후보 / SET

또한 전체 응답자에서 국민당 후보들이 0점 또는 그 이하 점수라고 대답한 응답자는 무려 15%를 넘었다.
타오위안, 신주, 먀오리 지지도 / SET

또한 타오위안, 신주, 먀오리에서는 32.7%가 국민당 후보를 지지한다고 대답했으며, 이 지역의 30대의 36.1%는 국민당을 지지한다고 말한 반면, 20대의 절반에 가까운 49.2%는 친민당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가오슝, 핑동 지지도 / SET

대만 남부 지역 가오슝 핑동에서는 국민당 차잉원, 천지엔런 후보가 42.3%의 압도적인 지지율을 얻었다.  

제보/후원/제휴 문의: nowformosa@gmail.com 
Facebook 페이지: www.facebook.com/nowformosa → 바로가 기
카카오스토리에서도 [대만은 지금] 을 만나세요!
https://story.kakao.com/ch/nowformosa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