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반도체의 대부', 내년 6월 은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의 세계적인 반도체 파운드리(수탁생산) 업체 TSMC 회장이 내년 6월 퇴임한다.
 
TSMC [그래픽 류정엽 = 대만은 지금]
[그래픽 류정엽 = 대만은 지금]




3일 대만 자유시보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대만 반도체의 '대부'로 널리 알려진 장중머우(張忠謀·모리스 창·86) 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6월에 은퇴를 발표했다.

장회장은 내년 6월 주주총회를 마친 후 퇴직하겠다고 밝히면서 모든 경영관리 일선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그는 창사 30주년을 맞이하는 오는 10월 23일 전에  많은 고객들이 오기로 되어 있다며 이들이 다녀간 뒤 퇴임을 발표하는 건 무례하다고 생각해 일찍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퇴임의 이유에 대해 나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후임회장에는 유더인(劉德音·63) 공동 최고경영자(CO-CEO)가 지명됐다. 이로써 TSMC가 주도하던 공동CEO 체제에서 단일 CEO체제로 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유 후임 회장이 경제, 사회, 시장 등 외부환경 분석에 뛰어나며 사내 업무에 대해 매우 잘 알고 있다는 것이 장 회장의 판단이다. 유 후임회장은 미국 UC버클리에서 전기학 박사를 취득 했다.

유 후임 회장은 1993년 TSMC에 입사해 12인치 웨이퍼 공장의 기반을 마련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장 회장은 대만 회사 경영자 중 영향력이 가장 큰 인물로 손꼽힌다. 전문가들은 장 회장이 없었다면 오늘날의 대만 반도체 산업의 성공도 없었다는 평가를 한다.

지난달 TSMC의 시가총액은 5조7천400억 대만달러(218조1천200억원)에 이르렀다. TSMC는 올해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에서 369위를 차지한 바 있다.

TSMC의 주요 고객으로 애플, 퀄컴, 엔비디아, AMD, 미디어택, 브로드컴,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마벨 테크놀러지 등으로 알려져 있다.

장 회장은 그의 삶의 대부분을 집적회로나 웨이퍼 등의 반도체 제조업에 종사했다. MIT 기계공학과에서 학사와 석사학위와 스탠포드대학교 전기공학 박사학위를 소지한 그는 1955년 미국 실바니아 전자에 몸 담으며 본격적으로 반도체업계에 정식으로 입문했다. 3년 후 1958년 텍사스인스트루먼트(TI)로 옮겨 25년 동안 몸 담았고, 부사장을 지냈다. 1985년 대만 정부는 자국의 산업 및 기술발전을 위해 장 회장을 공업기술연구원(ITRI) 책임자로 영입했고, 2년 뒤 장 회장은 TSMC를 설립했다.

아울러 신문은 TSMC의 회장 교체 선언 후 주식이 단기매도로 이어질 수 없지만 TSMC의 파운드리 지위가 우세하기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 채 주가는 계속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전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사회] 대만 관광 목적은 원정 성매매?!

뽀얀 피부에 달콤한 미소를 가진 한국 국적 선 씨(31세)는 15일 대만에서 경찰에 의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대만에 온 목적이 여행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어제 경찰을 동원해 모텔에 잠복하여 그녀를 체포했다"며 가방 안에 10만NTD (한화 약 400만 원)과 피임용품 등을 발견하고 이를 증거물로 삼았다"고 밝혔다. 선 씨는 중개업자를 통해 매춘을 시작하고 한 번에 최고 2만NTD (한화 약 80만)에 성매매를 하였고, 가방에서 증거물로 포착된 피임용품에 대해서는 클럽에서 만난 남성을 대비한 물건이라며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선 씨는 현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의 조사에 응했으며, 조사 과정 중에서 대만에 온 목적은 관광인데 왜 성매매로 의심받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를 태우고 타이베이 지역의 모텔을 돌아다닌 그녀의 기사 허(許) 씨는 이미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상태이다. 경찰 측은 이미 선 씨와 허 씨를 각각 성범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허 씨의 증언을 기반으로 성매매 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조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경찰 측은 한류 열풍을 타고 성매매를 하러 대만에 온 한국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매번 적발 시 모두들 대학생이라고 말하고 학비를 벌기 위한 생계형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1월에 연예인과 흡사한 한국 여자가 대만에서 성매매 범죄로 밝혀졌고, 3월에 한국 성형 외과에서 간호사하고 있다는 여자가 대만 관광 명소인 단수이(淡水)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었고, 6월에 한 여자가 메르스를 피하기 위해 대만에 와서 원정 성매매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잡힌 바가 있다.


<원문: 羅翊宬, 편집: 柳大叔>


다른 기사:
[대만사회] 한국 관광객, 대만서도 치마 밑 몰카질 
[대만생활] 자신을 일본인이라 말하는 한국인들 
[단독] 타이페이 101빌딩, 한국 여성 관광객 명품 가방 훔쳐…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