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시체 냄새'에 긴장한 대만 경찰…알고보니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외국인이 사는 옆방에서 시체 썩은 냄새가 난다면?

6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신베이(新北)시 단수이(淡水)의 한 아파트에서 사는 한 주민이 외국인이 사는 이웃집에서 시체 썩은 냄새가 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최근 대만에서는 일본에서 한 집에서 시체 9구가 발견됐다는 사건이 계속 보도되면서 모두들 냄새에 대한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전미숙 촬영= 대만은지금]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은 악취가 나는 집을 찾아 벨을 몇 번이고 눌렀지만 인기척을 느낄 수 없었다.

더군다나 문 앞에서 너무 심한 악취가 풍긴 탓에 모두들 긴장한 상태였다.

이들은 최악의 상황을 대비해 마스크와 손장갑 등을 착용한 뒤 집주인의 도움을 받아 간신히 들어갔다.

집에는 고양이 두 마리와 배설물이 여기저기 널부러져 있었다.

조금 뒤에 집에 살고 있는 캐나다 유학생(29)이 자다 일어나 나타났고, 잠에 취해 벨소리를 전혀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이 자신의 집에 불쑥 등장한 것에 매우 당황해했다고 대만 언론들은 전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국민당 총선후보 노리는 가오슝시장, "북한군 IQ 130, 남한군은 90"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국민당 총통 후보를 노리고 있는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시장이 지난 9일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중소기업에 관한 질문에 대뜸 북한 군인과 남한 군인의 지능지수(IQ)를 들먹였다. 

양청린(楊丞琳, 양승림), 남자친구 생일날 청혼 받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양청린(楊丞琳, 양승림, 35)이 남자 친구 리룽하오(李榮浩, 34)에게 청혼을 받았다고 대만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양천린의 남자친구인 리룽하오는 중국 출신 가수이다.

그는 자신의 34세 생일인 11일 양청린에게 프러포즈를 한 후 청혼을 받아 줘 고맙다며 둘이 함께 찍은 사진과 결혼반지 사진을 SNS에 공개해 팬들의 축복을 받았다.

이들은 2015년에 연애를 인정하고 4년간 사귀어왔다.

老街(라오제 old street) - 李榮浩(리룽하오)

200kg 탑승객의 무리한 요구받은 승무원 이의 제기에 에바항공 40만 대만달러 벌금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타오위안 노동부는 '성별노동평등법'을 위반했다며 에바항공에 40만 대만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200kg의 한 서양인이 바지를 벗겨주고 엉덩이를 닦아달라고 요구한 것을 들어준 에바항공(長榮航空) 승무원이 항공사의 직원 보호가 미흡하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타오위안(桃園) 시정부 노동국은 공문에서 에바항공이 성추행의 정황을 알고 조사도 진행했지만 조사 후의 예방 및 개선 조치에 구체적인 것이 없어 성추행을 막을 수 있는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된다며 벌금 부과의 이유를 밝혔다.

에바항공 측은 이와 관련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대만 에바항공에 탑승한 200Kg의 서양인이 혼자 화장실을 볼 수 없다며 여승무원에게 바지를 벗겨 주고 대변을 본 후 엉덩이를 닦아 달라고 해 공분을 샀다.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200kg 서양인, 대만 여승무원에게 바지 벗겨 달라 요구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