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2017년 외국인이 살기 좋은 나라 4위…3계단↓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전 세계 외국인 거주자를 지원하는 단체인 '인터네이션스'(InterNations)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2017년 살기 좋은 곳으로 대만이 4위를 차지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2017년 2월부터 2017년 3월까지 65개국의 1만3천명의 해외 거주자 회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 삶의 질, 치안, 물가, 의료, 치안 등의 항목에 대해 조사했다.


외국인 거주자가 뽑은 살기 좋은 나라 순위 [인터네이션스 홈페이지 캡처]
외국인 거주자가 뽑은 살기 좋은 나라 순위 [인터네이션스 홈페이지 캡처]



대만은 지난 2016년에 1위를 차지한 대만은 올해 3계단 하락했다. 이 조사에서 바레인, 코스타리카, 멕시코가 각각 1, 2, 3위로 선정됐다.

대만은 지난 해에 이어 올해도 의료 부분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건강과 웰빙이란 항목에서 65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68%가 넘는 사람이 대만 의료 기술에 만족한다고 답했고, 87%는 대만 의료비가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답했다.

삶의 질 부분에서는 2위, 치안과 편리한 교통 부분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하지만 날씨에 대해서는  19%만이 대만 날씨가 좋다고 답했다.



대만은 외국인 거주자가 살기 좋은 나라 4위에 뽑혔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 촬영]
대만은 외국인 거주자가 살기 좋은 나라 4위에 뽑혔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 촬영] 


아시아지역에서 싱가포르가 9위, 베트남 12위, 말레이시아 15위, 태국 18위, 필리핀이 29위, 홍콩 39위, 일본 40위, 중국 55위를 차지했다.

2016년 11위를 차지한 한국은 20계단 추락했다.

가장 살기 어려운 나라로는 경제위기를 겪은 그리스였다.


최근 인기 뉴스

타이베이 한복판서 여성 토막 살인사건 발생…이유는 성관계 거절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타이베이 한복판에서 토막살인 사건이 나 대만 사회를 경악케 했다.

19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화살쏘기와 원주민 생활을 가르치는 천(陳・37) 모 씨는 가오( 高・30・ 여)모 씨와 술을 마시다가 성관계를 시도했으나 거절당해 살해했고, 3일 뒤 시신을 토막내 7개의 비닐에 나눠 담은 뒤 양명산(陽明山) 일대에 유기했다.



오우양나나(歐陽娜娜), 상반기 수입만 3억NTD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국민 여동생 오우양나나(歐陽娜娜)의 올해 상반기 수입이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대만 잡지 징저우칸에 따르면, 상반기 오우양나나의 수입은 3억 대만달러(약 110억 원)를 넘어섰다.

잡지는 그의 가족 5명을 오우양나나가 모두 부양하고 있는 셈이라며 시의원인 그의 아버지는 월수입이 20만 대만달러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어머니는 전업주부이며, 그의 언니와 여동생은 큰 수입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우양나나는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음악 공부를 하러 오는 9월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그는 유학을 위해 7개의 드라마 출연을 모두 거절했다.

첼로 연주자이자 배우를 겸업하는 오우양나나는 2013년부터 미국 커티스 음악원을 휴학한 상태다.

대만 남부에 '국가급' 예술센터 들어선다…웨이우잉(衛武營) 국가예술문화센터(영상 포함)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가오슝(高雄)시는 어마어마한 국가급 예술센터인 웨이우잉(衛武營) 국가예술문화센터를 오는 10월 13일 오픈한다.

웨이우잉 예술센터는 가오슝을 대만 남부 예술문화의 중심지로 탈바꿈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웨이우잉 국가예술문화센터는 대만 남부 최초의 국립 극장으로 면적만 9.9ha(헥타르)에 이른다.

이곳은 과거 군사 기지로 쓰였지만 미래의 대만 예술과 문화의 중심지로 가오슝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이곳은 방문객들을 위한 특별한 문화공간이자 대만의 예술 인재 양성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콘서트홀(Concert Hall), 플레이하우스(Playhouse), 오페라하우스(Opera House), 리사이트홀(Recital Hall) 등 총 4개의 공연장이 있으며 모든 공연장은 하나의 지붕으로 연결되어 있어 세계에서 가장 큰 옥상을 가진 예술센터 건축물이다.

이곳은 국제 무대에서 수차례 수상 경력이 있는 네덜란드 건축가 프란신 하우벤(Francine Houben)이 디자인했다.



공연장 지붕 아래에는 가오슝을 상징하는 해양 선박 도시의 이미지와 가오슝 사람들이 휴식을 취하는 롱슈(榕樹) 나무 아래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룽슈광장'(榕樹廣場, Banyan Plaza)이 있다.

10월 13일 정식 오픈 전 야외 룽슈광장에서는 매주 다양한 행사를 진행해 많은 시민의 참여를 끌어낼 예정이다.

14일 이베타 아프칼라(Iveta Apkalna) 공연을 시작으로 다양한 공연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팀 공연도 준비됐다. 10월 27일에는 2017년 전주세계소리축제에서 소리프론티어 KB 소리상을 차지한 이나래 씨의 용녀전(雍女傳) 공연이 있다. 11월 3일에는 타악기 연주팀 '듀어 벗' 악단의 공연이 있으며 11월 10일에는 타악기 명인 박재천 씨와 대만 고전 음악가들과의 협연을 펼친다.


웨이우잉국가예술문화센터(衛武營國家藝術文化中心, National Kaohsiung Center for the Arts (W…

대만 노동부, "단오절에 일한 근로자에 임금 2배 지불하라"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국경일인 단오절(18일)에 일한 근로자들은 임금의 두 배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대만 언론에 따르면 전날 대만 노동부는 일반 사업자들은 국경일인 단오절에 일한 근로자들에게 임금의 두 배를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국가가 지정한 법정 공휴일인 만큼 이는 초과근무에 해당된다는 판단에서다.

노동부는 고용주가 규정을 위반한 경우 근로자는 관련된 증거를 수집하여 지역 노동 행정 기관에 의의를 제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