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학생들, 한국위안부 배우러 한국 방문 예정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대만 학생들이 위안부 역사를 배우러 한국을 방문한다.




대만 위안부박물관 '할머니의 집'은 15명의 대만 고등학생들이 한국의 위안부 문제를 학습하러 한국을 간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할머니의 집과 한국 민간단체 협력으로 '한-대만국제청소년대회'를 주최로 시작됐다.

한국과 대만이 위안부 문제를 통해 청소년 교류활동을 펼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할머니의 집은 밝혔다.

대만 학생 59명이 참가신청을 했고, 그중 15명이 선발됐다.

오는 17일 한국을 방문하는 이들은 대구에 있는 위안부 역사관 '히움'을 방문하고 대만에서 위안부 생활을 한 이용수 할머니와 만남을 갖을 예정이다.

또한 30명의 한국고등학생들과 위안부 관련 영화를 보고, 위안부 문제에 대해 토론 등을 벌일 것으로 알려져 양국 학생들간 역사, 성별, 인권 등 다른 각도에서 상호 교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만 위안부 박물관 '할머니의 집' [전미숙 촬영=대만은 지금]
대만 위안부 박물관 '할머니의 집' [전미숙 촬영=대만은 지금]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최고 명문 대만대서 헤어진 남친에게 황산 뿌리고 자살한 남자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새벽 국립대만대에서 한 남성이 황산을 뿌리고 자신은 자살한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새벽 대만대학교 교내에서 장(張·23) 씨 남성이 2년 넘게 사귀다 헤어진 서(謝·23) 씨 남성에게 미리 준비한 황산과 흉기로 중상을 입히고,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대만은 지금> 11월 토크콘서트 개최

<대만은 지금>이 오는 11월 11일 토크콘서트를 개최합니다.

이번에는 대만분을 모시게 되었습니다. 주인공은 바로 허싸나(何撒娜) 둥우대학교(東吳大學) 사회학과 조교수입니다.



허 교수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 7월까지 한국에서 한국학 연구원으로 근무했습니다.

한류와 동아시아 유행 문화를 비롯해 최근에는 한국음식과 관련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주대만 한국대표부에서 주최하는 인문교류대회에도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대만 자유시보 등 언론사에 한국과 관련된 칼럼을 쓰며 한국 알리기에 힘쓰고 있습니다. 

<대만은 지금>은 허 교수와 한국에서 연구원으로서 5년 동안의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한국어 섞인 중국어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 일시: 2017년 11월 11일 토요일 저녁 7시
- 장소: 설화카페 (신베이시 반차오구)
- 참가비: 200 대만달러 (150 대만달러 상품 쿠폰 제공)
- 사전등록 : https://goo.gl/KPCfbr


등록하러 바로가기(누르면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