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타이난야구장에서 납치된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17년 WBSC U12야구월드컵 폐막 후 타이난(台南) 시립 야구장 밖에 전시되어 있던 마스코트 스누피와 찰리브라운이 사라졌다.


돌아온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 [유뷰브 캡처]
돌아온 스누피와 찰리 브라운 [유뷰브 캡처]


'스누피'를 포함한 총 6개의 마스코트 인형들은 2017 U12 WBSC 야구월드컵이 열리는 동안 홍보용으로 경기장 밖에 전시되어 있었다. 

주최측은 6일 폐막 후 8일 오후 5시가 되어서 인형들을 회수하러 갔다가 2개의 인형이 사라진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하고 페이스북에도 이 사실을 올렸다.

다음날인 9일 운동하던 행인은 사라진 두 인형이 체육관 외부 화원에 놓인 것을 발견했다. 

경찰은 8일 저녁 5시경 신고를 받고 인형 하나에 약 30KG로 혼자서 한 단독범행이 아니고 2명 이상의 공범이 있다고 보고,  인근 폐쇄회로(CCTV)로 의심되는 차량을 조사해 린(林) 씨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사라진 두 인형을 찾는다는 주최측 글 [페이스북 캡처]
사라진 두 인형을 찾는다는 주최측 글 [페이스북 캡처]


야구용품 수집가 린(林) 씨는 "주최측이 대회가 끝난 후에도 방치되어 있어 주최측이 필요없다고 생각했다"며 "조카를 데리고 스누피와 찰리브라운을 집으로 옮겼다"고 진술했다.

린 씨는 또 "주최측이 찰리브라운과 스누피를 도난 당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실수를 깨닫고, 이들을 다시 야구장 앞에 갖다놨다"고 밝혔다.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최고 명문 대만대서 헤어진 남친에게 황산 뿌리고 자살한 남자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새벽 국립대만대에서 한 남성이 황산을 뿌리고 자신은 자살한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새벽 대만대학교 교내에서 장(張·23) 씨 남성이 2년 넘게 사귀다 헤어진 서(謝·23) 씨 남성에게 미리 준비한 황산과 흉기로 중상을 입히고,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대만은 지금> 11월 토크콘서트 개최

<대만은 지금>이 오는 11월 11일 토크콘서트를 개최합니다.

이번에는 대만분을 모시게 되었습니다. 주인공은 바로 허싸나(何撒娜) 둥우대학교(東吳大學) 사회학과 조교수입니다.



허 교수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 7월까지 한국에서 한국학 연구원으로 근무했습니다.

한류와 동아시아 유행 문화를 비롯해 최근에는 한국음식과 관련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주대만 한국대표부에서 주최하는 인문교류대회에도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대만 자유시보 등 언론사에 한국과 관련된 칼럼을 쓰며 한국 알리기에 힘쓰고 있습니다. 

<대만은 지금>은 허 교수와 한국에서 연구원으로서 5년 동안의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한국어 섞인 중국어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 일시: 2017년 11월 11일 토요일 저녁 7시
- 장소: 설화카페 (신베이시 반차오구)
- 참가비: 200 대만달러 (150 대만달러 상품 쿠폰 제공)
- 사전등록 : https://goo.gl/KPCfbr


등록하러 바로가기(누르면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