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과기부장, "퀄컴이 위반 했다면 당연히 처분 받아야"

[대만은 지금=류정엽(柳大叔)] 천량지(陳良基) 대만 과학기술부장(장관)이 대만 공평교역위원회(공평회)의 입장을 존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대만 천량지 과학기술부장(장관)[대만 과기부]



31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열린 입법원 회의 질의응답에서 천 부장은 퀄컴 벌금에 대한 질문에 "퀄컴은 대만과 상호협력을 해나가는 기업이지만 공평회는 전문기관"이라며 "업자가 규정을 위반했다면 당연히 처분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면서 천 부장은 이같은 퀄컴의 벌금 포간은 다른 외국계 기업의 대만 투자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퀄컴은 이달초 대만 공평회로부터 최소 7년간에 걸쳐 독점적 지위를 남용한 혐의로 234억 대만달러(약 8천800억원)의 벌금을 부과 받았다. 퀄컴은 이에 항소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하지만 퀄컴은 지난 25일 경제부 산하 재단법인 공업기술연구원에 5G합작을 하지 않겠다는 통보를 했다. 지난해 경제부는 퀄컴과 5G 기술, 차량용 전자장치 등 네트워킹 영역에서 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선룽진(沈榮津) 경제부장(장관)은 이에 대해 "대만과 함께 2020년의 비지니스 기회를  맞이하길 바라고 있다"며 퀄컴이 대만과 계속 협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경제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평교역회의 벌금 결정에 매우 우려스럽다는 입장을 표한 바 있다.

하지만 공평교역회는 법률상 적절한 결정이라며 맞섰다. 퀄컴 측은 대만 정부의 결정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며 항소 의사를 밝힌 상태다.

벌금 폭탄을 맞은 퀄컴이 대만 정부가 추진 중인 '아시아 실리콘밸리'사업에 참여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퀄컴은 해당 사업에 참여 의사를 밝힌 상태다.

이에 대해 추쥔룽(邱俊榮) 국가발전위원회 부주임은 "아시아실리콘밸리 합작의 가능성은 높다"고 답변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소말릴란드와 대표처 설립키로한 대만, '하나의 중국' 내세운 중국에 반격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이 아프리카 소말릴란드와 상호간 대표처를 설립하고 특사를 임명하기로 한 것이 알려진 가운데 중국이 이를 두고 강력한 불만을 피력하자 대만 외교부는 반격에 나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