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전력 2019년 상반기 적자 297억NTD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전력(台電)이 올해 상반기 297억의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대만 언론들은 대만 전력이 올해 상반기 297억 적자를 입으면서 경제부 관할 4대 국영기업 중 유일하게 손해를 봤다고 전했다.

적자는 지난해 동기대비 57억원 늘었다.

대만전력 대변인은 지난해 하반기와 올해 상반기 전기가격 조정이 없어 손실이 났다며 예견된 부분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 화석연료의 가격이 상승했지만 상대적으로 전기세는 그러지 않았다며 손실의 이유를 밝혔다.

대만전력 외에 석유사업을 하는 중유(中油)는 283억, 당염 사업을 하는 타이당(台糖)은 7천1천800억, 수도사업을 하는 타이수이(台水)는 1천300만 대만달러의 흑자를 봤다.




[설문] 2020년 대만 총통 선거, 누가 당선될까 2020年總統大選, 誰會當選呢 ?

대만 제1원자력발전소 16일부터 본격 해체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언론들 왕다루와 밤을 보낸 그녀에 주목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영화 '나의 소녀시대'(我的少女時代)로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며 한국을 방문해 "중국을 대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가 독립 성향의 대만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던 대만 배우 왕다루(王大陸·25)가 이번엔 여자 문자로 이슈가 됐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