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새 신분증, 대만 국기 포함한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2020년 후반기 새 신분증(New eID)에 국기가 포함될 예정이다.

새 신분증의 모습이지만 마지막 최종 확정 샘플은 아니다.[인터넷 캡처]




대만 중앙통신사 등은 최근 새 신분증에 국기와 함께 예전과 같은 '중화민국국민신분증'(中華民國國民身分證)으로 이름이 표기될 것이라며 한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새 신분증은 22일 행정원 심의를 거쳐 통과 후 2020년 10월부터 변경된다.

지난 3월 새 신분증에 국기가 사라진다고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국민당은 대만 독립파가 중화민국을 포기하고 독립의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며 비난했었다.

논란의 중심이었던 국기는 새 신분증 앞면 왼쪽 상단에 위치할 예정이다.

영어로는 'REPUBLIC OF CHINA (TAIWAN) IDENTITY CARD'로 표시된다.

현재 대만은 종이 신분증을 사용하고 있다.

새 시분증으로 바뀌면서, 종이 신분증에 적혀 있는 개인 정보를 대폭 감소하고 이름, 신분증 번호, 생년월일, 혼인 여부 등 4개지 항목만 포함될 예정이다.

개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성별, 부모 이름, 배우자, 출생지 등은 신분증에 있는 칩으로 정보를 볼 수 있다.

새로운 기능도 포함될 예정이다. 인터넷에서 사용 가능한 '디지털서명' 기능과 '개인정보보호' 기능이다. 비밀번호를 설정해 다른 사람이 신분증을 이용하려고 해도 비밀번호 없이 개인 정보를 확인할 수 없다.

이번 신분증 변경으로 예상되는 경비는 40억 대만달러(약 1천 500억원)이다. 새로운 신분증 한 장의 원가는 약 200대만달러(약 8천원) 이하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새 대만신분증 국기삭제 예고...국민당, "대만독립 의도 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정부, 마스크 생산설비 지원⋯"세계 2위 마스크 생산국가 된다"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는 우한폐렴이라고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대만 마스크 생산라인이 대폭 증설되었다고 대만 경제부가 12일 밝혔다.

우한폐렴, 타이베이 황금상권 백화점 매출에 직격탄?⋯"직원 30% 감원"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18명에 이르는 가운데 백화점의 최고 접전지로 알려진 신이상권(信義商圈)에 위치한 한 백화점에서 정리해고가 진행된다고 대만 연합보가 12일 보도했다.

대만 외교부, 대만서 지역사회 감염 발생했다는 한국 측에 정정 요구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대만 외교부가 한국 측이 대만 지역사회내에 신정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있어 여행을 최소해달라는 것에 대해 이는 사실과 달라 정정을 요구했다고 대만 중앙통신사 등이 보도했다.



우한폐렴 우려속 대만 7일간 독감 사망자 14명⋯독감으로 응급실 찾은 사람 8만3천여 명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우한폐렴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독감으로 인한 사망자 통계가 발표됐다. 우한폐렴 뿐만 아니라 독감 예방에도 주의를 기울어야 하겠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