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최초 트렌스젠더 가수 사망…원치 않은 성전환수술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최초의 트렌스젠더 가수인 탕페이(唐飛)가 신부전으로 사망했다. 향년 48세.

가수 탕페이 생전 모습 / 페이스북 캡처


10일 자유시보와 연합보 등에 따르면 병원에 입원 중이던 탕페이가 3일전부터 패혈증 증세를 보인뒤 이날 오전 9시 52분 숨을 거뒀다.

탕페이 매니저 겸 애인인 추룽(楚龍)은 패혈증으로 동반된 신부전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탕페이는 입원 당시 "치료가 불가능하면 집에 가겠다", "아름답게 떠나고 싶다"는 등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룽은 치료를 포기한 탕페이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오늘 오전 8시께 그를 데리고 자택으로 돌아갔다. 그리고 9시 52분 탕페이는 세상을 떠났다.

탕페이는 지난 6월 15일 복통을 호소한 후 복막염 판정을 받고 자이(嘉義)현에 있는 장겅(長庚)병원 일반병실에 입원했지만 병세 악화로 이달 5일 집중치료실(ICU)로 옮겨졌다.

탕페이는 1969년 9월 13일 대만 윈린(雲林)현에서 태어나 1983년 노래를 시작했다.

18세 때 가계에 보탬이 되고자 싱가폴의 식당에 가서 노래를 불렀다.

당시 싱가폴은 성전환 연예인이 인기가 높았는데 탕페이는 고용주의 협박으로 인해 성전환수술 동의서에 서명을 했다. 그는 성전환수술을 받게 됐고, 여자처럼 흉내내며 남성을 접대하는 방법까지 배워야 했다.

계약 만료 후 대만에 돌아온 그를 본 아버지는 아들이 아닌 딸이 된 모습에 격분해 그를 쓰러질 때까지 때린 후 집에서 내쫓았다.

그는 대만 중남부를 떠돌며 공연을 하며 '대만 최초의 트렌스젠더 가수'라는 별명을 얻게 됐다.

1집 앨범 '츠칭타이시강'(癡情台西港)을 낸 후 더욱 이름이 알려지면서 대만 전국 묘(廟·사찰) 행사와 야시장 순회 공연을 다니며 '묘회천후'(廟會天后)라는 별명도 얻게 됐다.

그는 대부분 자신과 친구들의 생활과 경험을 가사로 쓰며, 모두 20장 이상의 앨범을 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밝힌 대만 방문 목적

Thank you, President Tsai, for welcoming me to Taiwan today. It is a true honor to be here to convey a message of strong support and friendship from the United States to #Taiwan. https://t.co/tsZTN9gp9T — Secretary Alex Azar (@SecAzar) August 10, 2020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알렉스 아자르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만을 방문하며 1979년 대만과 단교된 이래 미국의 최고위급 인사가 대만을 방문한 것으로 기록됐다.

대만 공공장소서 마스크 미착용시 벌금 최대 60만원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정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사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대만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 사람에게 최고 1만5천 대만달러(약 6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대만서 홍콩 간 코로나19 확진자 알고보니 대만인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지난 5일 대만에서 홍콩으로 돌아간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6일 대만 중앙전염병지휘센터는 이 여성이 홍콩 사람이 아닌 대만 사람이라고 밝혔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