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미녀 유튜버 中베이징을 '해외'라고 말해 중국인들 '공분'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유튜버가 중국 베이징 여행을 '해외여행'으로 말해 중국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황샤오미(黃小米) [블로그 캡처]



16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대만에서 뷰티메이크업으로 유명한 유튜버 황샤오미(黃小米)는 지난 12일 유튜브에 그의 최근 중국 베이징 여행에 대해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얼굴스킨케어 제품을 소개하면서 구독자들에게 해외로 데려가겠다는 말을 했다. 그러면서 영상은 메이크업, 레스토랑 먹방, 쇼핑몰 방문 등을 하며 베이징에 대해 소개를 했다. 물론 여기서 정치적 발언은 하나도 없었다.

중국 네티즌 대부분은 2009년부터 방화벽으로 유튜브를 쓸 수 없음에도 수백의 네티즌들이 그의 유튜브 채널에 찾아와 대만인이 중국을 해외로 표현한 것을 문제 삼았다. 대만인이 중국을 여행하는 것은 국내여행이라는 것이다.

중국 네티즌들 "베이징 여행이 해외여행? 너 중국인인데", "독립을 주장하는 건 용서할 수 없다", "해외에 간다고? 메이크업 채널의 정치적 발언" 등의 글을 남기며 그를 공격했다.

시간이 갈 수록 점점 많은 네티즌들이 찾아와 그의 베이징 해외여행을 문제 삼자 황샤오미는 "여기는 메이크업 채널이니까 정치적 이야기는 하지 말라"고 부탁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최고 명문 대만대서 헤어진 남친에게 황산 뿌리고 자살한 남자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새벽 국립대만대에서 한 남성이 황산을 뿌리고 자신은 자살한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새벽 대만대학교 교내에서 장(張·23) 씨 남성이 2년 넘게 사귀다 헤어진 서(謝·23) 씨 남성에게 미리 준비한 황산과 흉기로 중상을 입히고,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보도했다.


<대만은 지금> 11월 토크콘서트 개최

<대만은 지금>이 오는 11월 11일 토크콘서트를 개최합니다.

이번에는 대만분을 모시게 되었습니다. 주인공은 바로 허싸나(何撒娜) 둥우대학교(東吳大學) 사회학과 조교수입니다.



허 교수는 지난 2010년부터 2014년 7월까지 한국에서 한국학 연구원으로 근무했습니다.

한류와 동아시아 유행 문화를 비롯해 최근에는 한국음식과 관련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주대만 한국대표부에서 주최하는 인문교류대회에도 참가하기도 했습니다. 대만 자유시보 등 언론사에 한국과 관련된 칼럼을 쓰며 한국 알리기에 힘쓰고 있습니다. 

<대만은 지금>은 허 교수와 한국에서 연구원으로서 5년 동안의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한국어 섞인 중국어로 진행할 예정입니다.


- 일시: 2017년 11월 11일 토요일 저녁 7시
- 장소: 설화카페 (신베이시 반차오구)
- 참가비: 200 대만달러 (150 대만달러 상품 쿠폰 제공)
- 사전등록 : https://goo.gl/KPCfbr


등록하러 바로가기(누르면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