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일본산 기억력 증진 껌 성분 검사 필요하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최근 대만인들 사이에서 기억력의 개선을 돕는다며 선풍적 인기를 끈 일본산 껌이 대만 당국의 성분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만인들 사이에서 선풍적 인기를 끈 일본산 껌 [대만 독자 제공]




대만 식약서는 23일 성명을 통해 일본산 기억력 증진 껌을 판매하는 온라인 판매업체에 최대 7년의 징역과 5천만 대만달러(19억)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껌에 포함된 성분이 일반 식품이 아니라 식약서가 규제하고 있는 의약품으로 분류되어 있다는 것이 식약서의 설명이다.

식약서는 "수입된 껌은 먼저 정부의 승인을 거쳐 등록된 후에야 판매가 이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9월말 해당 껌이 식약서에 신고됐고, 당국은 유통업체들에게 판매를 중단하라고 요청한 상태다.

식약서는 또 "해당 제품은 재포장되어 다른 업체에 의해 판매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수입업자에게 연락해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공공장소서 마스크 미착용시 벌금 최대 60만원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정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사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대만은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을 하지 않는 사람에게 최고 1만5천 대만달러(약 6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대만서 홍콩 간 코로나19 확진자 알고보니 대만인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지난 5일 대만에서 홍콩으로 돌아간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6일 대만 중앙전염병지휘센터는 이 여성이 홍콩 사람이 아닌 대만 사람이라고 밝혔다.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밝힌 대만 방문 목적

Thank you, President Tsai, for welcoming me to Taiwan today. It is a true honor to be here to convey a message of strong support and friendship from the United States to #Taiwan. https://t.co/tsZTN9gp9T — Secretary Alex Azar (@SecAzar) August 10, 2020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알렉스 아자르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만을 방문하며 1979년 대만과 단교된 이래 미국의 최고위급 인사가 대만을 방문한 것으로 기록됐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