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서 월드컵복권 판매 70억 대만달러…사상 최대

대만 스포츠복권 台灣運彩 [싼리신문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지난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러시아에서 개최된 2018 피파월드컵 기간 중에 대만에서 판매된 복권이 70억 대만달러(2천6백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대만 복권회사 대만스포츠복권(台灣運彩)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을 맞이하여 판매된 월드컵 복권이 70억 대만달러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또한 프랑스와 크로아티아의 결승전에서 팔린 복권은 무려 8억5천만 대만달러에 달했다.

이번 70억 매출은 2010년 월드컵 당시 24억 대만달러를 기록한 매출액의 3배에 달하며 대만내 월드컵 복권 기록을 깨버렸다고 신문은 전했다.

준결승에서 베팅금액은 경기당 4억 대만달러를 넘었다.

이러한 뜻밖의 횡재를 얻은 복권회사는 7억 대만달러를 스포츠발전기금으로 내놓겠다고 밝혔다.

이번 경기에서 가장 큰 금액에 당첨된 사람은 타이중에 사는 남성이 5천 대만달러를 써서 117만 대만달러를 탔다.

100대만달러를 쓴 타이난에 사는 남성은 당첨금으로 1만3천 대만달러를 수령한 뒤 자신의 아들 학교에 전액 기부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언론들 왕다루와 밤을 보낸 그녀에 주목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영화 '나의 소녀시대'(我的少女時代)로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며 한국을 방문해 "중국을 대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가 독립 성향의 대만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던 대만 배우 왕다루(王大陸·25)가 이번엔 여자 문자로 이슈가 됐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