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위안부 동상에 발든 일본인, "국민당 정치적 조작"


[대만은 지금=  전미숙(田美淑)]

6일 대만 타이난(台南)시에 있는 위안부 동상을 발로 찼다고 알려진 일본인 후지이(藤井) 씨가 발길질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대만 언론은 10일 일본 '위안부 진상국민운동조직' 등 극우 단체가 지난 6일 대만 타이난을 방문한 자리에서 그가 위안부 동상을 발로 찼다고 보도했다.

이는 셰룽제(謝龍介) 국민당 타이난시의원이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8일 일본으로 귀국한 후 후지이 씨는 10일 오후 성명을 내며 위안부 동상을 발로 찬 사실을 부인했다.



그는 자신이 오랜 시간 이동으로 인해 다리가 저려서 스트레칭을 한 것으로 사진에서 왼손으로 자기 다리를 잡아 올린 것을 강조했다.

그는 공개되지 않은 다른 부분은 보여주지 않고 의도적으로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 뒷모습만 보여줘 사람들의 오해를 사게 했다고 설명하면서 이는 국민당이 다가오는 선거를 위해 정치적 의도를 갖고 가짜 뉴스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안부 자료의 수치가 맞지 않아 대만을 방문한 것이라고 밝힌 그는 대만과 일본의 우호적인 관계는 계속되길 바라는 일본인이라고 밝혔다.

그는 2월 화롄(花蓮) 지진에도 대만을 도우러 성금을 갖고 대만을 방문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그의 친구인 후지키(藤木) 씨 또한 그가 다리를 펴는 동작은 관절이 좋지 않아 그가 자주 하는 동작이라고 해명하면서 이는 국민당의 조작이라고 밝혔다.

셰룽제(謝龍介) 국민당 타이난시의원은 성명과 관련해서 대만에 직접 와서 이야기하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서도 성명을 내고 외국인이 대만의 이익이나 공공질서를 위해하는 말과 행동은 용인할 수 없다고 밝히면서 사법 기관의 판결에 따라 입국을 제한하거나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후지이(藤井) 씨 성명서

후지이(藤井) 씨 친구 후지키(藤木)씨이 SNS에 올린 글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언론들 왕다루와 밤을 보낸 그녀에 주목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영화 '나의 소녀시대'(我的少女時代)로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며 한국을 방문해 "중국을 대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가 독립 성향의 대만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던 대만 배우 왕다루(王大陸·25)가 이번엔 여자 문자로 이슈가 됐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