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최초 대만독립인사 기념공원 개장…대만독립의 교부 황자오탕(黃昭堂) 기념공원

대만독립의 교부 황자오탕(黃昭堂) 동상[대만 연합보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독립 인사를 기념하는 공원이 대만 최초로 설립됐다.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이러한 공원이 대만 남부 타이난시(台南市) 치구(七股)에서 21일 문을 열었다.

공원은 독립인사의 이름을 딴 '황자오탕(黃昭堂) 기념공원'으로 명명됐다.

1.23헥타르 규모의 공원은 1년 여간의 공사 끝에 공원내 황자오탕의 동상을 설치를 끝으로 마무리 작업이 끝났다. 공원에 들어간 비용만 3천만 대만달러다.

현 행정원장(총리)을 역임하고 있는 라이칭더(賴清德)가 타이난 시장을 맡던 2013년 타이난시는 대만독립 인사의 공원 설립을 허가했다.

지난해 4월 공원 착공식에는 라이 원장(전 타이난시장)과 천쥐(陳菊) 총통부 비서장(당시 가오슝시장) 등이 참석해 관심을 받았다.

황자오탕은 대만독립의 교부(教父)라고 불리는 인물로 지난 2011년 11월 눈 수술 직후 갑작스러운 심장마비로 인해 세상을 떠났다. 향년 79세.

공원이 있는 치구가 고향인 황자오탕 대만독립운동의 매우 중요한 리더 역할을 해온 것으로 평가 받는다. 그는 대만독립건국연맹 주석 등을 역임했다.

1970년 4월 미국을 방문한 장징궈 총통[인터넷 캡처]


황자오탕은 장징궈(蔣經國) 전 총통을 살해하려던 인물로도 알려져 있다.

1970년 4월 24일 미국에서 황자오탕은 4월 24일 미국 뉴욕의 플라자호텔 입구에서 미국을 방문한 장징궈 전 총통을 총으로 살해하려고 했다.

이를 본 미국 요원의 제지로 총알은 장징궈 머리의 약 20cm를 빗겨가면서 미수에 그쳤다. 당시 장 총통은 행정원 부원장(부총리)이었다.

경찰에게 제압 당한 황자오탕은 "Let me stand up like a Taiwanese!"를 외쳤고, 경찰서로 압송되는 과정에서도 "대만독립 만세"(台灣獨立萬歲)를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서 대만독립을 외치는 대만인들 [리덩후이 민주협회]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언론들 왕다루와 밤을 보낸 그녀에 주목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영화 '나의 소녀시대'(我的少女時代)로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며 한국을 방문해 "중국을 대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가 독립 성향의 대만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던 대만 배우 왕다루(王大陸·25)가 이번엔 여자 문자로 이슈가 됐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