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중국으로 서진(西進) 원하는 대만인 부쩍 늘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전미숙(田美淑)]

17일 대만 연합보가 발표한 '양안관계 연례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중국으로 가길 원하는 대만인이 2016년이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18년 중국 취업, 창업, 자녀의 중국유학, 중국거주를 희망한다는 사람은 각각 43%, 30%, 44%, 14%로 나타났다. 최근 2년새 급증한 모양새를 보였다.

중국 취업을 희망한다는 응답자의 경우 최근 2년새 급증했으며 5년간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창업도 최근 2년간 40% 가까이 증가했다.

최근 중국은 대만인에 대한 자국민 대우 정책을 내놓았으며, 대만인에게 취창업에 혜택과 기회를 더 준다고 발표했다.

자녀가 중국에서 공부하길 바란다는 응답자는 꾸준한 증가를 보이고 있다. 중국 대학이 대만 대학보다 상위권에 있으며 대만인에 대한 중국장학금 제도 등이 한몫 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거주를 희망한다는 응답자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하지만 최근 2년새 2배 증가했다. 중국이 대만인을 자국민과 동등하게 대하며 주택보조금, 출산지원금 등 구체적인 방안이 나올 경우 더 늘 것으로 관측된다. 중국은 지난 9월부터 대만인에게 대만주소지를 사용할 수 있는 거주증을 발급하기 시작했다.




대만인의 해외취업 희망은 어찌보면 '꿈'으로 여겨진다. 특히 언어가 같은 중국으로의 취업은 대만인에게는 해외취업 1순위 국가다. 경제에 직접적인 기여를 하는 20~40대의 중국 드림은 차이잉원 정부 출범 후 급격히 늘어난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20대에서 이런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20대는 반중성향과 대만 독립 성향이 강한 세대로 알려져 있다.

20~29세 응답자의 과반이 넘는 55%가 중국 취업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2016년 설문에서는 30%에 불과했다.

50~60대의 경우는 지난해까지 큰 변화가 없다가 올해 들어 급격히 증가한 것을 볼 수 있다. 50~59세, 60세 이상 응답자는 각각 44%, 33%가 중국에 가고 싶다고 밝혀 지난해보다 9%p, 8%p 늘어난 것을 볼 수 있다.

많은 매체들이 중국과 경색된 대만을 보도하고 있다. 중국은 '하나의 중국'을 인정치 않는 현 대만 정부를 국제사회에서 발을 들이지 못하도록 힘을 쓰고 있으며, 대만에 대해 군사적인 압박도 서슴치 않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대만인에 대해서는 적대적이지 않다. 중국의 대(對) 대만 정책은 정부와 민간을 분리하는 것으로 민진당 정권을 완전히 무력화 시키고, 대만 민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교류하는 것이다.

특히, 민간에 대해서 중국은 소위 대만인 우대정책 혹은 대만인을 자국민급으로 대한다는 '일대일선'(一代一線)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일대는 '청년일대'(青年一代), 일선은 '기층일선'(基層一線)을 의미한다.

일대일선에는 '삼중일청'(三中一青: 중소기업, 중저수입, 중남부, 청년)이 자리하고 있다. 중소기업과 낮은 수입, 대만 중남부, 청년을 위한 정책을 펼치겠다는 것이다.

중국내 대만인의 취창업 인센티브는 천문학적이다. 예를 들어 푸젠성(福建省)은 창업 보조금으로 최고 1억 위안, 정착보조금 100만 위안 등을 제공하며, 저장성(浙江省)은 조건부 없는 지원금으로 2만 위안을, 장쑤성(江蘇省)은 연구개발비 보조금으로 최고 1천만 위안을 지원한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류군의 횡설수설] 경제성장률로 정신승리? "한국을 이기고 싶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28일 대만 주계총처는 올해 1분기 실질 경제성장률(GDP)을 발표했다. 대만 언론들은 기사 제목을 어떻게 뽑았을까 궁금해 찾아 봤다. "아시아 네 마리 작은 용 중 1위"(亞洲四小龍第一)가 눈에 들어온다.

대만 1분기 경제성장률은 1.59%라고 주계총처는 밝혔다. 지난 2월 예측치는 1.8%로 0.21%p 낮게 나왔다.

주계총처는 그러면서 아시아 인근 국가들과 1분기 경제성장을 비교했다. 주계총처는 일본은 -2%, 중국은 -6.8%, 홍콩 -8.9%, 싱가포르 0.7%, 한국 1.3% 성장했다고 밝혔다.

대만의 1분기 성장은 대만산업구조가 변화하고 있으며 많은 대만 업체들이 리쇼어링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대만으로 회귀한 대만 기업들의 투자 총액이 1조 대만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기억을 더듬자면, 대만의 1분기 경제성장률은 5월 초 행정원장에 의해 발표됐다. 다시 찾아 보니 지난 5일 쑤전창(蘇貞昌) 행정원장이 페이스북에 대만 1분기 경제는 1.54% 성장했다고 밝혔다. GDP 잠정치가 속보치보다 0.05%p 높게 나온 셈이다.

쑤 원장은 5월 5일에 굳이 급하게 1분기 GDP를 발표해야 할 이유가 있었을까?

위의 사진에 "5월 20일 전까지 대만 기업이 대만으로 돌아와 투자한 금액은 1조 대만달러를 돌파했다"라는 문구가 있다. 여기서 5월 20일이라는 숫자가 눈에 들어왔다. 5월 20일은 총통 취임일로 행정원도 끝이 나며 인사이동도 불가피하다. 쑤 원장은 '성과'를 보여주고 싶었을 것이다. 쑤 원장은 사진 속의 인물이다.

며칠 뒤 쑤 원장의 채널에도 이러한 내용이 올라왔다. 섬네일 제목에도 한국은 등장한다. 한국만 이긴 것이 아니라 네 마리의 용의 첫 번째가 되었다고.

그런데 쑤 원장이 경제성장률을 언급할 때 한국이 자주 등장했다. 경제성장률 결과 뿐만 아니라 예측에서도 한국은 등장했다.



대놓고 '한국'이 언급된다. 그만큼 대만 사람들은 한…

[류군의 횡설수설] 홍콩보안법 직접 제정한 중국, 일국양제 위반? 포기?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중국은  28일 전국인민대표회(전인대)의 폐막을 앞두고 '홍콩 국가보안법'(국안법) 초안을 의결했다. 2천885명의 전인대 위원 중 2천878명이 찬성표를 던졌고 반대 1명, 기권은 6명이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