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이상한 아저씨가 내 엉덩이에" …10세 남자아이 성폭행 당해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류정엽(柳大叔)] 17일 한 남자 아이가 대만 북동부 이란(宜蘭)에서 공사장 3층에서 성폭행 전과범 천(陳)모(37세·남) 씨에게 성폭행 당했다.

체포된 천 씨 [자유시보 캡처]

대만 언론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께 10세 남자아이(10)가 온몸에 상처를 입고 울면서 집에 돌아왔다. 이를 수상히 여긴 부모는 아이에게서 낯선 남성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들었다.

집에 돌아온 아이는 부모에게 "이상한 아저씨가 내 엉덩이에 넣었어. 너무 아파"라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부모는 바로 경찰에 신고한 뒤 아이를 데리고 병원에 갔다.

아이의 손, 팔꿈치, 무릎 등에 찰과상을 입고, 항문이 붓고 찢어진 것을 확인하고 성폭행 당한 흔적까지 발견됐다.

아이의 어머니는  "우리 아이는 강하고 잘 울지 않는다. 아이는 강둑 옆 공사현장에 끌려갔고, 범인은 아이를 강제로 바닥에 눕혔다고 말했다. 손과 발의 피부가 다 벗겨졌다. 아이는 죽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서 크게 저항하지 못했다. 끝난 후 엉덩이가 축축한 것을 느껴 아저씨가 그곳을 닦을려고 할 때,  학교에서 받은 교육이 생각나 집에 가서 씻겠다며 바지를 입었다고 한다. 범인은 마지막에는 집 앞 골목에서 집에 가서 쓸데없는 말을 하지 말라고 협박했다"고 말했다.

피해 아이는 범인은 구면이었다. 아이는 "그 아저씨가 자기를 껴안았지만 가족들에게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사건 당일 아이는 농구하러 나간 형에게 밥 먹으러 집에 들어오라고 나갔다가 자전거를 타고 가는 범인을 보고 태워달라고 부탁했다가 공사장으로 끌려가 봉변을 당했다.

범인 천씨는 현장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조사로 체포됐다. 천씨는 "어린 남자아이를 보면 성적 충동을 느낀다"며 범행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지난 1999년과 2005년에도 동일 범죄를 저질렀다.  이로 인해 그는 총 징역 12년 6개월의 복역을 마치고 올해 7월 출소했다. 두 달도 채 지나지 않아 같은 범죄를 저질러 대만인들을 경악케 만들었다.

그는 복역 당시 소아성애증(아이에게 성적욕망을 느끼는 장애) 환자로 판명됐고, 현재까지 치료를 받아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발생 전날에도 치료를 받았다.

이에 따라 위생관리국에서 제공하고 있는 치료프로그램에 효과가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연합보는 "동일 범죄를 수차례 저지른 천 씨가 치료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받아왔는데도 또 범죄를 저지른 것은 관리시스템에 허점을 드러낸 것"이라며 "이러한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담당부처는 책임을 져야한다"고 꼬집었다.

대만에서 성폭행범에게 시행하고 있는 전자발찌도 도마 위에 올랐다. 천씨에게전자발찌가 채워져 있지 않았다.

쉐즈허(薛植和) 이란 지방검찰 검찰청장은 "현행법상 가석방된 범죄자에게만 전자발찌가 채워진다"며 "복역을 마친 (천씨의) 경우에는 입법기관이 관여하여 입법원의 결정이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또한 경찰의 감시체계에 대한 문제점을 드러냈다는 지적도 나왔다. 천 씨는 지난달에 신베이(新北)시에서 이란 둥산샹(冬山鄉)으로 이사했다. 현행법상 천씨는 이사한 사실을 전입신고 6개월 이내 경찰에 통보만 하면 되기에 경찰의 감시 및 관리를 반년 동안 피할 수 있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아울러 최근 이 같은 범죄에 대한 최종 판결이 최근 나오기도 했다. 북부 신주(新竹)에 사는 리(李)모(25) 씨와 천(陳)모(32) 씨는 성욕을 느낀 린(林) 모군을 살해한 혐의로 최고법원(대법원)으로부터 무기징역 및 그의 부모에게 각각 900만 대만달러씩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았다.

2년 전인 2015년 5월 12일 당시 초등학교 6학년이었던 임군은 이들이 사는 방에서 컴퓨터 게임을 하다 살해 당했다. 리씨와 천씨는 임군의 시신을 자신의 방에 숨긴 뒤 약을 먹고 자살을 시도했으나 미수에 그쳤다.

관련기사 더보기:
韓國爆發成年男子引誘、猥褻男童案例,被害者僅9歲!!

최근 인기 뉴스

대만 전역 태풍 영향권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기상청은 어제 오후 8시경에 형성된 태풍 20호 카눈(卡努·KHANUN)의 영향으로 대만 전역에 큰 비가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타이둥(台東)에서 란위(蘭嶼)·뤼다오(綠島)으로 이동하는 교통편은 모두 취소됐고, 란위향(蘭嶼鄉)은 13일 오후 출근·등교 금지령이 내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타이둥(台東) 해상 일대 기후가 좋지 않고 국부성 폭우나 큰 비가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宜蘭)에서는 폭우로 인한 산사태가 발생하면서 도로가 유실돼 당국은 긴급 복구작업에 나섰다.

식당주인이 400원 때문에 열받은 고객에게 준 선물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식당에서 면을 추가하면서 10 대만달러(400원)를 받은 것에 격분한 한 손님과 식당주인이 법정 싸움을 벌이게 됐다고 12일 둥썬신문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부부가 최근 두 아이를 데리고 윈린(雲林)에 위치한 한 식당에 들어가 우육탕면(牛肉湯麵·고기 없이 스프만 있음), 쏸라면(酸辣麵), 우육면(牛肉麵)를 시키고 반찬을 하나 시켰다.



면 추가가 모두 공짜인 줄 알았던 부인은 남편이 우육탕면에 면을 추가하자 주인으로부터 10 대만달러를 더 내야한다는 요구를 받았다.

이에 격분한 손님은 인터넷에 공개적으로 식당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를 공개하며 맹비난을 퍼부었다.


이 글을 본 식당주인은 억울함을 토로했다.

우육면에만 면을 무료로 제공하지만 우육탕면은 이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증거로 식당내에 큰 글씨로 고지되었음을 거듭 확인시켰다.

식당주인은 인터넷에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손님을 명예훼손죄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대만 정부, "안심하고 드세요"…우수식당 1만6천곳 大공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나익성(羅翊宬) 전미숙(田美淑)] "안심하고 드세요."

12일 대만 식품약물관리서(식약서)는 국민들이 안심하고 외식을 할 수 있는 식당지도인 '식재우량'(食在優良)이라는 인터넷 지도를 공개했다.

식재우량에는 식약서의 관리 규정을 통과한 1만6천여 식당이 담겼다. 또한 식당 내에는 식약서가 검증하는 '우'(優)자나 '양'(良)자를 볼 수 있다고 식약서는 밝혔다.

검증된 식당 조건은 다음과 같다.

종업원이 작업복 및 작업모자의 착용여부와 종업원은 신체에 액세서리를 달거나 빈랑(檳榔)을 씹으면 안된다.

식당 주방의 바닥은 청결해야 하고, 조리 구역의 쓰레기통의 뚜껑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또한 쓰레기도 철저히 분리수거가 됐는지도 조사 대상이다.

아울러 냉장고의 냉장 및 냉동 온도를 기록했는지, 정기적으로 직원들의 건강검진이 이루어졌는가가 판단 대상이다.

아래 사진을 누르면 해당 페이지로 이동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