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아이폰X 선주문판매 1차 대상국에 포함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미국 애플이 공개한 아이폰X(iPhone X)의 사전주문판매 대상국에 대만이 첫 번째 그룹에 포함됐다.



대만 중앙통신 등은 애플이 오는 10월 27일 오후 3시부터 실시하는 선주문 대상 55개국에 대만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5.8인치 아이폰X는 5.8인치 OLED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충전시 플러그를 꼽을 필요 없이 충전패드에 올려놓으면 된다.

애플이 지속적으로 채택해온 지문인식시스템인 애플 터치 아이디 대신 3D얼굴인식시스템인 페이스 아이디를 최초로 탑재했다. 얼굴로 휴대폰 잠금을 해제한다.

방수 및 방진도 된다.

후방카메라는 2천 메가픽셀의 듀얼 렌즈를 장착했고 전면에는 700메가 카메라에 얼굴 인식 기능을 비롯해 이미지 안정화 및 이미지 노출 조정이 자동으로 이루어진다.

아이폰 X의 대만 가격은 64GB가 3만5천900 대만달러, 256GB가 4만1천500 대만달러에 책정됐다. 64GB버전의 경우 아이폰 10년 가장 비싼 모델이 됐다.

아울러  4.7인치 아이폰8, 5.5인치 아이폰8 플러스도 대만에서 9월 15일부터 선주문이 가능하다.

아이폰8의 64GB와 256GB는 각각 2만5천500 대만달러와 3만900 대만달러에, 아이폰8 플러스는 2만8천900 대만달러(64GB)와 3만4천500 대만달러(256GB)에 판매된다.

아이폰X를 발표하는 팀쿡 애플CEO [SFGate 캡처]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대만 대륙위, "홍콩국가보안법은 전세계인에게 내린 율령"⋯1일 위반자 300여 명 체포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의 중국 담당부처 대륙위원회가 1일 '대만홍콩서비스교류판공실'을 열고 정식 운영에 들어간 가운데 천밍퉁(陳明通) 대륙위원회 주임은 6장 66조로 이루어진 홍콩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전세계인에게 해당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