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게이게임스에 '대만' 명의 사용해 대표팀 발족


[페이스북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성소수자(LGBT)를 위한 국제 종합 경기대회인 게이 게임스(Gay Games)가 오는 8월 4일부터 12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릴 예정인 가운데 '대만' 명의로 대표팀을 발족했다고 대만 언론들이 전했다.



1982년 시작된 게이게임스는 매 4년마다 개최된다.

대만 성소수자 운동발전협회는 23일 처음으로 '대만'이란 이름을 걸고 25명으로 꾸려진 대표팀을 발족했다. 대표팀의 30%가 국가대표급 선수로 구성됐고,  대표팀은 7종목에 참여한다.

양즈췬(楊智群) 운동발전협회 이사장은 지난해 대만의 LGBT 운동 등을 지켜본 프랑스 측이 대만을 초청했다고 밝혔다.

주최측은 '대만'명의로 참여하는 것을 받아들였다.

양 이사장은 "정부가 못하는 일을 성소수자가 용감하게 해냈다"고 밝혔다.

최근 대만내 '대만 독립' 지지자들은 2020년 동경 올림픽에서 '대만'이란 국명을 사용해야 한다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AFP는 주최측이 사전에 '대만' 명칭을 사용하고 국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동의한 상태라고 전했다.  물론 프랑스 측은 이에 관련한 우려를 대만 측에 전달한 상태다.


기자회견 [인터넷 캡처]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맹자의 73대손은 대만에서 연예인이다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맹자 후손 중에 대만 연예인이 있다. 여자 연예인으로 이름은 멍칭얼(孟慶而)이다. 그는 맹자의 73대손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최근 지난 3일 타이베이유행음악센터에서 열린 대만 금곡장 시상식에서 빨간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라 청중의 관심을 끌었다. 당시 최고 대만어 앨범상에 '좡황'이 수상했지만 해당 회사가 해산을 발표한 상황이라 멍칭얼이 이 상을 대신해서 수령했다. 멍칭얼의 부드러운 목소리와 그가 입은 빨간 드레스는 이내 네티즌들과 언론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어 현재 모습과 사뭇 다른 대학 졸업 사진도 주목 받았다. 그는 이에 성형을 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1986년 영국 런던에서 출생한 멍칭얼은 타오위안에서 자라 국립정치대학교 신문학과를 졸업했다. 대학교 때 치어리더팀의 리더로 활동했으며 그가 참가한 치어리더 대회에서 여러 차례 수상한 바 있다. 멍칭얼은 대만에서 가수, 연기자, 사회자, 작가 등으로 활동을 하고 있다. 



타이베이시, 외국인 동성커플에게 기념용 결혼증명서 11월 중순부터 발급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타이베이시가 대만에서 외국인 성소수자를 위해 기념용 동성결혼 증명서를 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법적 구속력이 없는 기념용으로 11월 중순부터 타이베이시에 신청, 발급 받을 수 있다. 타이베이시가 발행하는 결혼증명서는 외국인 방문객을 위한 것으로 관광진흥의 일환으로 발급될 예정이다. 신청서는 시정부가 제공하는 웹사이트(oveislove.taipei)에 접속해 제출할 수 있다. 신청한 뒤 지정된 날짜에 타이베이 호정소에 가서 기념 문서를 수령할 수 있다고 시정부는 밝혔다. 법적 구속력을 전혀 갖지 않는 기념적이고 비공식적인 결혼 증명서라고 시정부는 밝혔다. 외국인 기념 결혼증명서 발급은 앞서 지난 6월 열린 한 세미나에서 성소수자 등을 중심으로 타이베이 관광을 활성화하는 방법의 하나로 제기되었다. 2019년 5월 대만은 아시아에서 최초로 동성 결혼을 합법화했다. 하지만 동성결혼이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는 국가의 사람들에게는 이 법이 적용되지 않는다. 

대만, 200일간 코로나19 국내확진사례 0명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대만에서는 29일자로 200일 동안 대만내 감염사례가 0으로 기록됐다고 대만 중앙전염병지휘센터가 밝혔다. 이 기간은 4월 16일부터 10월 29일까지다.이렇게 지역내 코로나 확진자 없이 200일이 지난 대만은 다른 나라들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베트남, 태국, 뉴질랜드의 경우도 각각 100일, 101일, 102일 국내 무감염 사례라는 기록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확진된 대만내 감염사례는 4월 12일로 386번째 확진자였다. 당시 확진자는 해외유입 사례 확진자(195번)와 같은 거주지에 머물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대만의 경우 4월 12일부터 특정 지역 또는 도시, 전국 폐쇄를 단행하지 않고 지역 감염을 제거했다. 대만은 여행 제한, 마스크 착용 의무하, 의무 격리, 표적 테스트 및 연락처 추적을 했다. 이러한 성과에는 17년 전 대만이 사스(SARS)를 겪으며 얻은 소중한 교훈이 밑바탕이 된 것으로 보인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치사율을 보인 사스가 대만을 휩쓴 뒤 대만은 중앙전염병관리센터 등을 포함, 국가보건관리센터를 설립했다.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 폐렴 사례가 보고되기 시작했을 무렵 대만은 1월 31일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와 세계보건기구(WHO) IHR 측에 연락하여 해당 바이러스가 인간 대 인간 전염이 된다는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WHO는 대만에 대만측의 정보가 전문가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짧은 메시지로만 답변했고, 중국은 보도자료만 배포했다. 대만은 WHO와 중국을 통해 코로나19가 인간 대 인간으로 전파되고 있다는 확인을 받지 못했다. 대만 질병관제서는 이러한 통보를 받은 날 코로나19로 인해 인간 전염이 실제로 발생했다는 가정에 근거해 국경 통제를 강화하고 격리 조치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 날이 2020년 1월 20일로 이러한 내용은 천스중 위생복리부장(장관)이 직접 발표했다. 그 뒤 1월 22일 중국 우한 관광객 459명에 대한 입국 허가…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