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총통부, "대만도 APEC정상회담 참가 권리가 있다"

대만 황중옌 총통부 대변인[인터넷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총통부가 "대만도 APEC 정상회담에 참가할 권리가 충분히 있다"고 밝혔다고 대만 중앙통신 등이 25일 보도했다.



이는 중국 측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에 정치적 전제 조건인 '하나의 중국'을 앞세워 대만의 참여를 막고 있다고 전해진 데에 따른 발언이다.

이날 황중옌(黃重諺) 총통부 대변인은 "대만은 다른 경제체와 같이 동등한 권리와 권한을 갖고 있다"며 "2018년 대만의 APEC정상회담 참가에는 2천300만의 대만인을 위해서 정치적 선제조건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올해 11월에 열리는 APEC포럼에 참가할 대만 특사는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일각에서는 대만 APEC포럼 대표로 대만 반도체의 대부로 불리는 장중머우 TSMC 창립자이자 전 회장이 선정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대만 정부가 IT 기반의 한 고부가가치 산업을 키우고 있는 만큼 실질적인 이득을 가져다 줄 것이라는 이유에서다.

앞서 차이잉원(蔡英文) 정권 출범 후 2년간 쑹추위 친민당 주석이 특사로 파견됐다.

대만 자유시보는 우자오셰(吳釗燮) 외교부장의 말을 인용해 중국이 올해 대만의 APEC회담참가를 저지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대만 외교부는 지난 24일 중국의 압박에 굴하지 않고 이번 APEC회담에 참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만에 있어서 APEC회담 참가의 의미는 매우 의미가 크다. 국제 사회의 참여를 통해 대만의 존재를 더욱 드러낼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7월 대만은 APEC기업인자문위원회(ABAC) 산하의 '2018 디지털 혁신 포럼'에 참가차 대만에 온 중국 측 인사들의 입국을 허가하지 않았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언론들 왕다루와 밤을 보낸 그녀에 주목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영화 '나의 소녀시대'(我的少女時代)로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며 한국을 방문해 "중국을 대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가 독립 성향의 대만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던 대만 배우 왕다루(王大陸·25)가 이번엔 여자 문자로 이슈가 됐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