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위안부 입장 변치 않는다"

위안부 소녀상을 바라노는 마잉주 대만 전 총통[페이스북]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이 일본 위안부 문제에 대해 변함 없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라이칭더(賴清德) 행정원장(총리)은 입법원(국회) 프로젝트 질의응답에서 이같이 밝혔다.

라이 원장은 "대만 정부는 위안부의 존엄을 쟁취하려고 하며, 이러한 입장은 변치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그러면서 셰창팅(謝長廷) 주일본대만대표가 대만에 왔을 당시 이 문제에 대해 의논했다며 셰 대표도 일본측에 대만의 엄중한 입장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일본민간단체 간부의 발길질 논란과 관련해 "개인 행동일뿐"이라고 일축했다.

이에 앞서 이달 7일 일본민간단체 간부가 타이난시 국민당 당사 옆에 설치된 위안부 동상을 향해 발을 들어올려 '발길질'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해당 인사는 "바지가 껴서 습관적으로 다리를 들었다"고 해명했다.



지난해 8월 14일 대만 총통부는 "지속적으로 일본정부와 협상을 통해 위안부의 역사적 정의를 쟁취하겠다"며 "위안부는 인류 역사상의 깊은 상처이자 자유민주와 인권의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밝힌 바 있다.

2016년 1월 총통선거 전 민진당과 국민당이 위안부 문제를 놓고 토론을 벌였다. 차이 총통은 "민진당은 위안부 문제에 명확한 태도를 갖고 있다"며 "(위안부 문제는) 역사의 비극으로 민진당이 일본정부와 적극 협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을 향해 "위안부 문제는 전혀 진전 없이, 모든 책임을 야당인 민진당에게 떠넘기는 무책임한 태도를 보였다"고 비판했다.

대만의 위안부 피해자 생존할머니는 2명뿐이다.

위안부 피해자 故 천롄화 할머니(좌)와 차이잉원 총통(우) [페이스북]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사회] 대만 관광 목적은 원정 성매매?!

뽀얀 피부에 달콤한 미소를 가진 한국 국적 선 씨(31세)는 15일 대만에서 경찰에 의해 성매매 혐의로 체포되었다. 하지만 그녀는 대만에 온 목적이 여행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어제 경찰을 동원해 모텔에 잠복하여 그녀를 체포했다"며 가방 안에 10만NTD (한화 약 400만 원)과 피임용품 등을 발견하고 이를 증거물로 삼았다"고 밝혔다. 선 씨는 중개업자를 통해 매춘을 시작하고 한 번에 최고 2만NTD (한화 약 80만)에 성매매를 하였고, 가방에서 증거물로 포착된 피임용품에 대해서는 클럽에서 만난 남성을 대비한 물건이라며 성매매 사실을 부인했다고 한다. 선 씨는 현지 변호사와 함께 경찰의 조사에 응했으며, 조사 과정 중에서 대만에 온 목적은 관광인데 왜 성매매로 의심받고 있는지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그녀를 태우고 타이베이 지역의 모텔을 돌아다닌 그녀의 기사 허(許) 씨는 이미 성매매 사실을 시인한 상태이다. 경찰 측은 이미 선 씨와 허 씨를 각각 성범죄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허 씨의 증언을 기반으로 성매매 뿐만 아니라 조직적으로 성매매를 알선하는 조직이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수사를 확대할 전망이다. 

경찰 측은 한류 열풍을 타고 성매매를 하러 대만에 온 한국 여성들이 적지 않다며 매번 적발 시 모두들 대학생이라고 말하고 학비를 벌기 위한 생계형을 그 이유로 들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들어 1월에 연예인과 흡사한 한국 여자가 대만에서 성매매 범죄로 밝혀졌고, 3월에 한국 성형 외과에서 간호사하고 있다는 여자가 대만 관광 명소인 단수이(淡水)에서 성매매를 하다가 단속에 적발되었고, 6월에 한 여자가 메르스를 피하기 위해 대만에 와서 원정 성매매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잡힌 바가 있다.


<원문: 羅翊宬, 편집: 柳大叔>


다른 기사:
[대만사회] 한국 관광객, 대만서도 치마 밑 몰카질 
[대만생활] 자신을 일본인이라 말하는 한국인들 
[단독] 타이페이 101빌딩, 한국 여성 관광객 명품 가방 훔쳐…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