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춘절 연휴기간 타이베이시 대로변 주차 무료

타이베이시 디화제[안세익 촬영=대만은 지금]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춘절(설) 연휴가 9일간 지속되는 가운데 타이베이시는 이 기간 동안 대로변에 마련된 주차 공간에 대한 주차비를 받지 않겠다고 1일 밝혔다.



하지만 관광명소 등 사람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곳은 교통질서 유지를 위해 주차비를 내야 한다.

타이베이시 주차관리공정처는 2~10일 타이베이시 관광명소 및 상권 주변에 대해서는 주차비를 받겠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시먼(西門)상권, 광화(光華)상권, 메이리화(美麗華) 상권, 동물원, 스린(士林) 등이다.

디화제, 차오양공원(朝陽公園), 다청공원(塔城公園) 야외 주차장은 휴일 시간당 60 대만달러, 비휴일 40 대만달러를 받는다. 디화제는 1월 19일~2월 3일 기간 동안 춘제 임시 장터인 年貨大街가 열린다.

단수이허(淡水河) 3호, 5호 야외주차장의 경우 휴일 시간당 50 대만달러, 비휴일 40 대만달러를 받고, 시닝베이루(西寧北路), 다청제(塔城街), 민러제(民樂街) 야외주차당도 시간당 50대만달러를 받는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