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시의원, "대만산 미사일로 중국항모 몇 초만에 섬멸 가능"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에서 한 시의원이 중국항모를 단 몇 초만에 격침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21일 대만 자유시보와 연합보 등에 따르면 대만 자유십대만 녹색당 소속 왕하오위( 타오위안(桃園) 시의원은 대만산 주력 미사일로 알려진 슝펑3 (雄三)으로 중국 항모를 섬멸 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왕 의원은 페이스북에 왕 의원은 "뭐라고? 대만군이 독일보더 강하다"며 "대만은 군사강국 중국의 이웃이기 때문"이라는 글을 남겼다.

그는 대만인들 다수가 대만군이 중국군의 일격에 무너질 것이라고 알고 있지만 그렇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스위스 투자은행 Credit Suisse가 2015년 발표한 군사력 순위에서 대만이 13위에 올랐다며 이는 독일, 이스라엘, 호주, 캐나다보다 강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현재 국군이 7천700발의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산 항모 002함이 올해 4월께 정식 취역, 실전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002함은 2017년 4월 진수를 마쳤다.

중국은 구 소련 항모를 개조한 최초의 항모 랴오닝(遼寧) 항모에 이어 두 대의 항모를 보유하게 된다.

시나통신은 지난 20일 인터넷에 두번째 자국산 항모가 건조되는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중국 인터넷에 올라왔다며 002함 건조 속도로 미뤄볼 때 중국의 3번째 항모는 2025년께 완성될 것으로 예측했다.

항행의 자유를 주장하며 중국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미국은 지난 18일 자국 항모의 대만해협 투입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존 리처드슨 미국 해군 참모총장은 "해협을 통과하는 군함의 종류에 대해 제한을 두지 않는다"고 밝혔다.

신문은 미국은 지난해 3차례에 걸쳐 군함만 대만해협에 투입했지만 항모는 10년 넘도록 투입해오고 있지 않다고 전했다.

리처드슨 참모총장은 지난 13~16일 중국을 방문해 중국의 남중국해 군사기지화, 미국의 남중국해 항해의 자유 등 미중(美中)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천중지(陳中吉) 대만 국방부 대변인은 국군의 자주국방의 결심은 변하지 않을 것이며 국군의 전시준비태세 및 연례 훈련 등은 실제 상황 가정 하에 치러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국가 안전 및 지역내 안정을 도모할 수 있는 능력과 믿음이 있다"며 "이로 하여금 국가의 자유와 민주의 영속적 발전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