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비여행업자도 여행사 업무 가능? 대만관광국 법개정 추진에 업자들 '발끈'

타이둥 루예가오타이에서 열린 열기구축제[자료사진]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교통부 관광국이 관광 산업을 발전 시키기 위해 비여행업자도 여행 관련업무를 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 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업자들이 발끈하고 있다.



6일 대만 중국시보 등에 따르면  관광국은 비여행업자도 여행관련 업무를 할 수 있도록하는 발전관광조례 제27조 수정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 법안이 마련될 경우 숙박업자, 블로거, 인터넷 스타 등도 관광상품을 만들어 여행사와 동일하게 판매를 할 수 있게 된다고 신문은 전했다.

현행 법안은 비여행업자는 여행업무의 경영을 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생계에 위협을 느끼고 있는 여행업자들은 관광국에 불만을 가득 토로했다.

대만인이 "여행사를 통한 국내 여행을 하는 대만인들은 고작 400~800만 명에 불과하다"며 "법률 통과 후 여행업자가 받는 여행객 수는 반토막이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관광국은 "업자들과 수정법안의 방향을 논의중"이라면서 "업자들의 반발이 거세 일단 법률 개정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대만 관광국이 지난달 발표한 올해 상반기에 국내여행을 한 대만인은 1천418만여 명으로 지난해보다 540만9천 명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미지를 누르시면 오픈챗으로 바로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오픈챗 바로가기:
https://open.kakao.com/o/goaNfQ3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세계보건기구(WHO) 총회 개최...미국, 대만 참여 지지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20일 개최된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미국의 보건복지부 장관이 대만 참여를 지지했다.



대만 중앙통신사 등에 따르면,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세계보건기구의 세계보건총회(World Health Assembly, WHA)에서 대만을 지지하는 발언이 있었다.

대만은 차이잉원(蔡英文) 집권 이후 3년 연속 세계보건총회의 초대장을 받지 못했다.

이에 14개 우방국이 20일 '대만을 옵서버의 자격으로 세계보건총회에 초청하자'는 제안도 2번이나 2:2의 결과로 의제에 포함되지 못했다.

하지만 각 국가의 발언 시간에 미국, 독일, 영국 등의 이념이 비슷한 국가들이 직간접적으로 대만을 지지했다.

알렉스 아자르(Alex Azar)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만의 2천 3백만 명도 발언할 기회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만이 2009년부터 2016년까지 옵서버의 신분으로 참가해온 기회를 얻지 못한 것에 대해 미국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하면서 "대만의 2천 3백만 명의 사람들도 다른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발언할 기회가 주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우리는 대만의 세계보건총회 참가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독일과 영국의 보건복지부 장관도 간접적인 방식으로 전 세계 국민이 모두 참여할 수 있어야 세계가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세계보건기구 총회는 28일까지 개최된다.

관련기사보기(누르면 이동)
대만,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세계독감백신회의 참석 못해

최신 소식